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조계종 사노위, 신당역서 피습된 역무원 넋 위로

서울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스토킹 범죄로 역무원이 숨지는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는 추모기도를 올렸습니다. 

조계종 사노위는 오늘(16일) 신당역 여자 화장실 앞에 마련된 추모공간에서 기도 의식을 진행했습니다.

사노위는 "스토킹 범죄는 나날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정부가 평범한 여성의 삶을 망가뜨리고 일상을 뒤흔들어 두려움 속에 생활하게 만드는 스토킹 범죄를 막을 근본적인 방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스님들은 마련된 추모 공간에 다시는 어이없는 참사가 발생하지 않기를 발원하며 추모의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한편 피의자 전모(31)씨는 입사 동기였던 피해자 A씨를 협박하고 스토킹한 혐의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아오다 1심 선고를 하루 앞두고 지난 14일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효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