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코로나19에도 사찰서 추석 합동차례..가족 인연 소중함 되새겨

 

쌀쌀한 가을비가 내리던 추석날 아침 조계사.

빗속에도 합동 차례를 지내려는 불자들의 줄이 길게 늘어집니다.

한가위를 맞아 조계사를 방문한 불자들은 잘 차려진 차례상에 차를 올리고 위패 앞에서 절하며 조상의 음덕을 기립니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일부 불자들은 대웅전 안에 머무르지 않고 야외에서 향을 피우며 기도를 올렸습니다.

강석하 / 서울시 서대문구
(해마다 저희는 조상님 차례를 여기서 지냅니다. 빨리 이 나라가 회복하고, 코로나19가 빨리 없어져서 가족들끼리 여행도 가고 즐거운 시간 보낼 수 있도록 해달라고 기도했습니다.)

도심 속 천년사찰 봉은사에도 합동 차례를 지내려는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법왕루에는 차례를 지내려는 불자들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가족 단위로 모인 불자들은 극진한 마음으로 차례를 지냅니다.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고향에 방문하지 못한 불자들도 봉은사를 찾아 가족의 건강과 조상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했습니다.

이호연 / 서울시 동작구
(거리두기 때문에 집에 못 내려가서 이번 명절에 좀 아쉬웠는데, 이번에 여기서 합동 차례를 지낸다고 해서 멀리서나마 가족의 안녕을 빌 수 있어서 좋은 기회였다고 생각합니다.)

한국불교 대표방송 BTN 무상사도 합동 차례를 진행했습니다.

차를 올리고, 마음을 모은 채 절하는 불자들의 모습에서는 사뭇 경건함이 묻어나옵니다.

무상사 회주 성우 대종사는 가족의 인연은 보통 인연이 아니라며 차례를 정성으로 지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무봉 성우 대종사 / 조계종 원로의원·무상사 회주
(한 가족의 인연은 정말 귀중한 겁니다. 보통의 인연이 아니에요. 오늘 부처님 앞에서 제사를 모신 여러분들, 참 잘 오셨습니다. 제사 잘 모시고, 한가위 잘 보내시기 바랍니다.)

불자들은 부처님 전에서 조상의 음덕을 기리고 가족의 안녕을 기원하며 풍성한 한가위를 맞았습니다.

BTN 뉴스 이효진입니다.

 


이효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