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4년 간 녹 제거..금동불상 모습 되찾아

〔앵커〕

지난 2015년 양양군 선림원지에서 출토된 통일신라시대 금동불상이 최근 보존처리를 마치고 옛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불상을 뒤덮고 있던 청동녹을 제거하자 선명한 먹선들이 드러났는데요. 윤호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지난 2015년 10월, 강원도 양양군 선림원지에서 대좌 포함 높이 50cm가 넘는 통일신라시대 금동보살입상이 출토됐습니다.

출토지를 정확하게 알 수 있는 보살입상으로는 역대 최대 크기인 데다 대좌와 광배도 그대로 남아있어 학계의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5년이 지나 이 보살상이 국립문화재연구소 문화재보존과학센터의 거듭된 보존처리를 마치고 화려한 금빛 옛 모습을 되찾았습니다.

출토 당시 본모습을 알아보기 힘들 정도로 엉겨붙은 청동녹은 사라지고, 밝은 도금층 위로 섬세한 먹선이 고운 자태를 뽐냈습니다.

먹으로 그린 부분은 눈썹과 눈매, 눈동자, 수염 등 다양한 곳에서 확인됐습니다.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현미경으로 확대 관찰하며 녹을 한 겹씩 벗겨냈는데, 여기에만 4년이라는 시간이 소요됐습니다.

이재성 / 문화재보존과학센터 학예연구사
(선림원지 금동보살상은 구리합금으로 형태를 만들고 표면을 금으로 화려하게 도금한 금동 재질로 만들어졌습니다. 현미경으로 관찰하면서 도금층에 붙은 녹을 한 겹씩 제거했고요. 전에 볼 수 없었던 금 도금층을 찾게 됐습니다.)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보살상의 보존처리 과정을 거치며 유물에 남아있던 중요한 자료를 확인해 제작 연대를 파악할 수 있었습니다.

보살상 내부와 표면에서 수습한 금박종이 조각 등에 명문이 없고 일부만 남아 용도를 파악하진 못했지만 방사성 탄소연대 측정결과 7~9세기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이 시기 동종이 제작되고 선림원이 활발히 운영되던 점을 고려했을 때 보살상은 통일신라시대 작품임이 다시 확인된 겁니다.

이재성 / 문화재보존과학센터 학예연구사
(저희가 보존처리하는 과정에서 과학적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이런 과학적 조사를 통해서 금동보살입상의 제작기법과 제작연대를 찾아낼 수 있었습니다.)

문화재보존과학센터는 일부 변형으로 아직 접합이 완료되지 않은 부분에 대해 3D 스캔 데이터와 프린트 등 첨단기법을 활용해 연결한다는 계획입니다.

BTN 뉴스 윤호섭입니다.


윤호섭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