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위안부 피해 ‘나눔의집’ 이옥선 할머니 별세경기 광주 경안장례식장‥발인 29일

나눔의집에서 생활하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인권을 위해 노력했던 이옥선 할머니가 26일, 향년 95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속리산 할머니로 불린 이옥선 할머니는 폐렴 증세가 악화돼 26일 새벽 성남시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치료를 받던 중 같은 날 밤 9시에 눈을 감았습니다. 
 
이 할머니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인권유린과 관련한 과거사를 증언하고 피해자 인권회복을 위해 활동했으며, 나눔의집 혼란 시기에는 스님들의 활동 증언 등을 통해 정상화에 힘을 보태기도 했습니다. 이 할머니의 별세로 나눔의 집에서 생활하는 할머니는 세 분만 남게 됐습니다.
 
빈소는 경기도 광주시 경안장례식장 101호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29일 목요일 오전 8시입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