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조계종 사노위 "중대재해처벌법 축소 당장 멈춰야"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가 평택 SPC계열사 제빵공장에서 발생한 사망 사고와 관련해 고인이 고통과 차별 없는 세상에서 극락왕생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조계종 사노위는 18일 발표한 성명에서 "모든 공정에 노동자의 육체가 없이는 어떤 것도 생산할 수 없다"며 "육체의 안전을 제품 생산의 이윤에 앞서서 생각하는 기업이 되지 않으면 산재사고는 계속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제품 생산에 무오류, 무결점을 끊임없이 외치는 회사 방침에 앞서 ‘노동자들의 육체 안전사고 제로’의 정신을 으뜸으로 해야 한다"며 "노동자 죽음의 현장을 천막으로 가려놓고 노동자들에게 일을 하게 하는 SPC의 이윤을 제일로하는 섬뜩함을, 모든 기업들의 경영 자세에서 완전히 걷어내지 않고서는 산재사고를 방지할 수 없을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사노위는 정부에 대해서도 "중대재해처벌법을 축소하려는 움직임을 당장 멈추고 노동자 한 명, 한 명의 죽음을 국가의 책임이요, 부끄러움으로 알고 철저하게 대처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이효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