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경남파라미타청소년협회, 한양대 창원한마음병원과 업무협약학생, 학부모, 지도교사 보건 향상과 건강증진 지원 프로그램 공동 운영

사단법인 경남파라미타청소년협회장(경남기술과학고등학교장 공학박사 김재호)이 한양대학교 창원한마음병원(이사장 하충식, 의료원장 최경화)과 상생발전을 위해 업무협약 체결했습니다.

지난 5일 한양대학교 창원한마음병원 4층 대회의실에서 경남파라미타청소년협회 김재호 회장, 최두찬 초대회장, 양수만 직전회장, 탁미순 대외협력이사, 신동원 사무처장, 성규종 감사, 도인선 양산지회장, 전미선 사무장, 문화재지킴이 대표 학생들과 한양대학교 창원한마음병원 하충식 이사장, 최경화 의료원장 등의 양 기관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식을 진행했습니다.

양 기관은 상생발전과 연계를 위해 (사)경남파라미타청소년협회 문화재지킴이 학생들과 학부모 및 지도교사의 보건 향상과 건강증진을 위한 지원, 학교와 지역사회의 건강증진 프로그램을 공동 운영하기로 하는 등 다양하고 실질적인 협력을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사)경남파라미타청소년협회 문화재지킴이 학생들과 학부모 및 지도교사에 대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해주기로 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경남파라미타청소년협회 김재호 회장은 “앞으로 문화재지킴이들이 한양대학교 창원한마음병원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보다 건강한 육체와 건전한 정신력을 바탕으로 건강한 문화재지킴이가 되고, 지역 문화재를 잘 보전하는 건강한 봉사단체를 만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양대학교 창원한마음병원 하충식 이사장은 “문화재지킴이 학생들의 건강한 성장은 지역사회의 발전과 나아가 건강한 국가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업무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의 상호 협력을 통해 봉사와 함께 건강한 청소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수 있도록 평생 건강파트너로 함께하기 위해 노력하겠다” 고 말했습니다.

 

현재 (사)경남파라미타청소년협회는 경남지역 초. 중. 고등학교 학생 1028명과 지도교사 40여 명의 문화재지킴이들이 경남 문화재 국보 14곳, 보물 176곳, 등록 문화재 총 1,962곳의 문화재를 보호하는 문화재 애호 활동을 실천하고 있으며, 지역의 다양한 기관들과도 자매결연을 체결하여 건강한 봉사단체 만들기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제봉득 기자  syous0414@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봉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