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서울 주요사찰 합동차례 풍경

추석연휴 가족과 친척이 함께 모여 조상의 은덕을 기리고 맛있는 음식도 먹으며 즐거운 시간도 보내셨을 텐데요. 최근에는 사찰에서 합동차례를 모시는 불자가족이 꾸준히 늘어나면서 새로운 명절 풍습으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추세입니다. 특히 올해는 추석연휴가 길어 사찰을 찾은 시민들은 가족과 이야기꽃을 피우며 화창한 가을을 만끽했습니다. 임상재 기자가 서울 주요사찰을 돌아봤습니다.

민족 대 명절 추석을 맞아 서울 도심 주요 사찰에서는 올해도 어김없이 합동차례가 봉행됐습니다.

서울 강남 봉은사도 이른 아침부터 합동차례를 모시기 위해 모인 불자들로 가득했습니다.

봉은사에 위패를 모신 불자와 신도들은 가을의 풍성함이 담긴 차례음식과 맑은 차를 올리며 선망부모와 조상의 은덕을 기렸습니다.

INT-김보덕행/합동차례객
((어머니가) 건강이 좋지 않으셔서 집에서 차례를 지내기가 어렵습니다. 어머님께서 신심이 대단하셨습니다. 그래서 절에서 모시는 것이 돌아가신 아버지에게도 좋을 것 같고 부처님의 가피도 있어서 모든 분들에게 좋겠다고 생각했습니다.)

BTN불교TV 무상사에도 합동차례를 지내려는 불자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신라시대 충담스님이 미륵부처님께 차 공양을 올리면서 시작됐다는 차례, 불자들은 경건한 마음으로 차를 올리며 조상의 극락왕생과 가족의 평안을 발원했습니다.

조계종 총본산 서울 조계사에도 추석 하루, 합동차례를 지내기 위해 모인 불자와 가족들이 가득했습니다.

조계사를 찾은 가족들은 정성껏 준비한 공양물로 조상의 은덕을 기리고 가을국화로 갈아입은 도량에 모여 앉아 이야기를 나누며 깊어가는 가을을 만끽 했습니다.

INT-최공선, 최왕주/전라북도 정읍
(조계사에 들어가자고 누나가 제안을 해서 이쪽으로 왔는데 날씨도 정말 화창하고 모처럼 가족들과 함께 둘러보니까 기분이 너무 좋습니다.)
(동생들과 절에서 차례를 지낸지 2년 됐습니다. 고향에서 올라오고 산책도 하니까 좋은 것 같습니다.)

풍성함이 가득했던 한가위, 불자들은 사찰에 모여 부모님의 은덕과 가족의 소중함을 다시 한 번 되새겼습니다.


임상재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상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