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방역지침 준수‥부산ㆍ경남 등 전국서 합동차례

[앵커] 

추석을 맞아 부산 경남을 비롯해 전국에서 합동차례를 지냈습니다. 영축총림 통도사와 금정총림 범어사, 천태종 부산 삼광사 등에서도 정부와 지자체의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선망부모와 조상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부산지사 오용만 기자가 현장을 전합니다. 
------------------------------
〔리포트〕

민족의 최대 명절인 추석을 맞아 영축총림 통도사에도 불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통도사는 이른 아침부터 사찰을 찾는 방문객들을 위해 안전한 합동 차례가 되도록 경내 곳곳에 안심콜 안내 현수막을 부착했습니다. 

또한, 합동 차례가 진행되는 설법전 입구와 법당 안에도 체온측정과 방문자 기록을 비롯해 손 소독제 비치해 방역에 만전을 기했습니다.

명원스님 / 통도사 교무과장
(비대면 시대 흐름에 맞춰 정부의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각 전각에 안심콜 전화번호 표지판과 손소독제, 온도계를 준비해 많은 분들이 안전하게 (합동차례를 지내고) 경내를 둘러 볼 수 있게 준비했습니다.)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법당 안 불자들은 각자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조용히 부모와 조상의 음덕을 기렸습니다. 

각종 나물과 과일이 정성껏 차려진 차례상에 예를 갖춰 절을 한 후, 통도사 경내를 둘러보고 가족들과 함께 모두의 건강과 안녕을 기원합니다.

박진웅 가족 / 경기도 김포
(올해 추석 때도 못 오나 걱정 많이 했었는데 그래도 조금 완화돼서... 조부모님 봐야지 또 마음이 편안해지고 반년 살아갈 수 있기 때문에 그런 마음 가지고 왔습니다. 빨리 코로나가 끝나서 일상생활로 돌아가서 마음껏 명절을 즐길 수 있는 날이 왔으면 좋겠고 곧 올 것 같습니다. 조금만 더 힘내면 될 것 같습니다. 파이팅입니다.)

부산 범어사와 삼광사에도 합동 차례를 지내기 위한 불자들의 발걸음이 이어졌습니다.

코로나19로 고향에 마음대로 갈 수 없는 상황이지만, 부산경남 불자들은 사찰에서 합동 차례를 지내며 조상의 음덕을 되새겼습니다. 

BTN뉴스 오용만입니다.


부산지사 오용만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지사 오용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