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전국 총림 하안거 결제 “확철대오 위한 용맹정진”

〔앵커〕 

해인총림 해인사, 조계총림 송광사 등 전국 총림도 일제히 하안거 결제법회를 봉행하고 방장스님 법어로 용맹정진에 들어갔습니다. 박윤주 기자가 이어서 보도합니다.

〔리포트〕 

법보종찰 해인총림 해인사도 어제 방장 원각 대종사의 법어로 하안거 정진을 시작했습니다.

방장 원각 대종사는 대자유인의 경지를 이룰 수 있도록 부단히 정진하라고 당부했습니다.

특히 수행의 간절함에 따라 앉은 자리가 한 평 감옥이 될 수도 우주를 포용하고도 남는 공간이 될 수도 있다며 치열한 정진을 독려했습니다.

원각 대종사/해인총림 해인사 방장
(제대로 수행한다면 삼조연하가 온 우주가 되겠지만 제대로 수행하지 못한다면 칠조단전은 그대로 한 평짜리 감옥이 될 것입니다.)

승보종찰 조계총림 송광사는 지난 1일 원적에 든 방장 현봉 대종사를 대신해 수좌 현묵 대종사가 정진에 들어가는 수좌들의 정진을 독려했습니다.

현묵 대종사는 절친했던 도반의 영전에서 읊었던 서산대사의 게송을 전하며 생사해탈의 대자유인의 길을 가는 수행자의 마음가짐을 강조했습니다.


현묵 대종사/조계총림 송광사 수좌
(매화가지 위에 밝은 달이 걸렸는데 매화를 보고나니 달은 이미 간곳이 없네“)

제7교구 본사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달하 대종사는 “절집의 모든 일은 확철대오 한 가지로 귀결 된다” 며 “안거에 용맹정진 외에 다른 일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정진 납자에게 결제는 목숨과 같은 부처님의 가피라고 설명하며 화두에 온몸을 담그라고 당부했습니다.

달하 대종사/덕숭총림 수덕사 방장
(정진 납자한테는 결제가 목숨 같은 부처님의 가피입니다. 이 뭘까 생명의 화두에 퐁당 빠져 태초의 바람이여 만고의 쉴 곳이 돼라.)

제9교구 본사 팔공총림 동화사 방장 의현대종사 법문으로 하안거 정진 의지를 다졌습니다.

의현 대종사는 인생의 진리와 우주의 진리를 깨달아 삼천계를 부수기도 하고 삼천계를 다시 세울 수도 있어야 한다며 살활자재 할 수 있는 도리를 어떻게든 깨달으라고 당부했습니다.   

의현 대종사/팔공총림 동화사 방장  
(인생의 진리와 우주의 진리를 깨달아야 부수고, 부수고 또 삼천계를 세워서 창조하고, 창조하고 창조할 수 있습니다. 살활자재 하는 이 도리를 어떻게든 증득하셔야 하겠습니다.)

제14교구 본사 금정총림 범어사 방장 정여 대종사는 바람이 불면 잔잔한 바다에 파도가 일고 바람이 그치면 파도가 잠을 자는 것처럼 우리 마음도 이와 같다고 법문을 시작했습니다.

정여 대종사는 평상시 고요한 마음이 어떤 경계에 부딪히면 화가 나고 짜증이 일어 마음이 흔들린다며 마음을 가라앉히고 자신의 마음을 살펴보면 맑고 고요한 마음 가운데서 온갖 생각의 파도가 자신을 흔드는 것을 알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정여 대종사/금정총림 범어사 방장
(진여자성을 깨달은 도인의 마음에서 보면 물과 파도가 달리 보여도 근본은 똑같은 바닷물인 것처럼 모든 것은 자신이 그려낸 생각의 그림자임을 확연하게 알고  )

전국 총림 납자들은 석달 뒤 확철대오의 환희를 다짐하며 쉼 없는 정진에 돌입했습니다.

BTN 뉴스 박윤주입니다.


박윤주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윤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