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국립경주박물관, 관람객 130만 명 돌파한 달 평균 십만 명 이상 관람

올해 국립경주박물관(관장 함순섭)을 찾은 관람객이 올해 13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지난 2022년 한 해 동안 찾은 관람객 수인 112만 명을 넘어 코로나 직전인 2019년 한 해 관람객 수인 125만 명을 훌쩍 넘어서는 수치입니다.

1975년 현 부지로 이전한 이후 현재까지 누적 관람객 수가 6,500만명을 넘어섰고 박물관 측은 130만 돌파를 기념하여 23일 130만 번째로 박물관을 찾아주시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문화상품을 증정하는 축하행사를 가졌습니다.

2022년에 이어 관람객 수가 백만 명을 돌파하였는데,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도의 같은 기간(1.1.~12.23.) 121만 명에 대비하여 106% 수준으로 올해 5월부터 10월까지는 매달 10만 명 이상 박물관을 찾았으며 가장 많은 관람 인원이 몰린 5월과 10월에는 14만여 명이 박물관을 방문했습니다.

국립경주박물관은 관람객 증가 요인으로 △온·오프라인 전시 콘텐츠의 꾸준한 개발 △단체관람객의 증가 △가족 단위 관람객의 증가 등을 이유로 설명했습니다.

5월에 개막한 <천마, 다시 만나다>는 9년 만에 세상을 나온 ‘천마도’의 인기를 힘입어 총 24만 명의 관람객을 동원하면서 상설전시를 포함한 전체 관람객 수 증가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분석됐으며 10월 말에 개막한 <수구다라니, 아주 오래된 비밀의 부적>은 겨울 성수기를 맞이하며 관람객 수 동원에 큰 역할을 하고있습니다.

또한 새롭게 단장한 상설전시인 신라미술관이 큰 호평을 받으며 박물관의 인기 공간으로 자리 잡은 것도 관람객이 눈에 띄게 증가한 중요한 요인으로 보입니다.

국립경주박물관 측은 "관광 회복세가 뚜렷해지며 코로나19 이전 수준 이상으로 많은 관람객이 방문해주셨다."며 "앞으로도 국립경주박물관을 찾아주시는 관람객들이 만족할 수 있는 전시로 보답하겠다"고 전했습니다.

안홍규 기자  ahnhg@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홍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