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자승 대종사 유언장 공개..“선지식들 나와 한국불교 이끌어 가주시길”

 

조계종 제33대와 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한 해봉당 자승 대종사 유언장이 공개됐습니다.

조계종은 오늘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언론브리핑을 통해 자승 대종사 유언장 3점을 공개했습니다.

“총무원장 스님께, 끝까지 함께 못해 죄송합니다. 종단의 미래를 잘 챙겨주십시오.”

“상월선원과 함께 해주신 사부대중께 감사합니다. 우리 종단은 수행종단인데 제가 여러 소임을 살면서 수행을 소홀히 한 점을 반성합니다. 결제 때마다 각 선원에서 정진하는 비구 비구니 스님들을 진심으로 존경하고 존중합니다. 해제 때마다 많은 선지식들이 나와 침체된 한국불교를 이끌어 가주시길 서원합니다.”

“탄묵, 탄무, 탄원, 향림 각자 2억씩 출연해서 토굴을 복원해주도록 25년도까지 꼭 복원할 것.”  

조계종 기획실장 우봉스님은 "유언장은 어제 자승 대종사의 거처에서 여러 장 발견됐으며, 그 내용에는 자승 대종사가 평소 해 오신 생과 사에 대한 말씀 및 종단에 대한 당부 등이 담겨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여러 장의 유언장 중에 상좌 스님들에 대한 당부 등 개인적인 내용은 제외하고 종단에 대한 당부 및 칠장사에 타고 가신 차량에서 발견된 메모와 연관된 내용 3가지를 공개했다"고 밝혔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