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해봉당 자승 대종사 종단안정․전법도생 발원 ‘소신공양’

[앵커] 

조계종 제33대와 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한 상월결사 회주 해봉당 자승 대종사가 종단의 안정과 전법도생을 발원하며 소신공양했습니다. 장례는 종단장으로 5일 동안 조계종 총본산 조계사에서 봉행되며 오는 3일, 영결식은 조계사에서 다비는 화성 용주사에서 엄수될 예정입니다. 남동우 기자입니다.
 -------------------------------------
[리포트]

우봉스님/조계종 기획실장
(대한불교조계종 제33대 제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하신 해봉당 자승 대종사... 잠깐만요, 다시 하겠습니다.)

조계종은 제33대와 34대 총무원장을 역임한 해봉당 자승 대종사가 세연을 다해 11월 29일 오후 6시 50분 안성 칠장사에서 법랍 51년, 세수 69세로 원적에 들었다고 공식 발표했습니다. 

장례는 조계종 총본산 조계사에서 12월 3일까지 종단장으로 5일간 치러집니다.

우봉스님/조계종 기획실장
(장례는 종단 규정에 따라 전 총무원장 스님에 대한 예우로 대한불교조계종 종단장으로 거행됩니다. 장례는 총무원장 진우스님께서 장의위원장으로 직접 주관하시겠습니다.)

분향소는 조계사에 마련됐으며, 제2교구본사 용주사와 전국 교구본사, 종단 직영사찰인 봉은사와 보문사 등에도 지역분향소가 준비됩니다.

영결식은 12월 3일 오전 10시 조계사에서 봉행됩니다.

이후 자승 대종사의 재적본사인 용주사 연화대에서 다비식이 엄수됩니다. 

자승 대종사는 "생사가 없다 하나 생사 없는 곳이 없구나. 더 이상 구할 것이 없으니 인연 또한 사라지는구나"라는 열반송을 남겼습니다. 

우봉스님/조계종 기획실장
(종단의 안정과 전법도생을 발원하면서 소신공양, 자화장을 하심으로써 모든 종도들에게 경각심을 남기셨습니다.) 

총무원장 퇴임 후 인제 백담사 무문관에서 두 차례 정진한 자승 대종사는 상월선원 천막결사로 목숨을 건 정진을 이어가며 한국불교 중흥을 위해 매진했습니다. 

뿐만 아니라 국난극복 자비순례에 이어 삼보사찰 천리순례, 인도순례를 원만하게 회향하며 한국불교 수행과 전법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습니다.   

특히 부처님이 걸었던 길을 따라 걸으며 43일간 인도와 네팔 1167km 순례한 여정은 불교계 내외에 큰 감동과 함께 미래불교의 새 과제를 남겼습니다. 

해봉당 자승 대종사/조계종 제33대ㆍ34대 총무원장, 상월결사 회주(지난 3월 23일 인도순례 회향법회 중)
(지장보살께서 '지옥 중생을 다 제도하기 전까지는 성불을 다음 생으로 미룬다' 고 했습니다. 우리도 '성불합시다. 성불하세요'. 다음 생으로 미루고 금생에는 '부처님 법을 전합시다'. '부처님 법을 전합시다'. '부처님 법을 전합시다'.) 

BTN NEWS 남동우입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구업 2023-12-01 20:36:25

    소신공양했는데 연화대가 뭐가 필요하냐!

    자승자박!

    불교는 각성하라!

    나도 각성한다.

    선원수좌들 공양금 올린 것!

    사판승들은
    자승꼬봉노릇만 했으니
    이판승께
    신발부터 닦아 드려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