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한국불교 전법의 새 지평 열었던 해봉당 자승스님

〔앵커〕

상월결사로 한국불교 포교의 새로운 지평을 연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의 갑작스러운 원적 소식에 사부대중이 황망함을 감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두 차례 총무원장을 역임하고, 상월결사로 한국불교의 새 역사를 써내려간 자승스님의 자취를 하경목 기자가 돌아봤습니다. 
------------------------------
〔리포트〕

1954년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난 자승스님은 72년 해인사에서 지관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74년 범어사에서 석암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받았습니다. 

은사는 30대 총무원장을 지낸 정대스님입니다.

자승스님은 동화사와 봉암사 선원 등에서 수선 안거를 지내고, 수원포교당, 대덕사, 삼막사, 연주암 주지를 역임했습니다.

1986년 총무원 교무국장으로 종단 일을 시작한 자승스님은 총무원 재무부장과 총무부장을 거쳐 2006년부터 2년간은 14대 중앙종회 의장을 지냈습니다.

2009년 역대 최고 지지율로 조계종 제33대 총무원장으로 선출됐습니다.

자승스님/33대 총무원장 취임법회 중
(우리에게 닥친 위기는 더 나은 기회와 희망을 가져다 줄 것입니다. 소통, 화합 그리고 불교중흥을 지향하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33대 총무원은 소외된 이웃과 어려움을 나누며 함께 희망을 꿈꾸는 도반이 될 것입니다.)

2013년에는 1994년 종단 개혁 이후 최초의 연임 총무원장으로 34대 임기를 시작해 불교의 대사회적 역할과 더불어 안으로는 승려복지제도 도입, 종무혁신 등으로 불교중흥의 발판을 다졌습니다.

자승스님/제34대 총무원장 당선 인사 중
(지난 4년의 모습이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한 과정이었다면, 앞으로의 4년은 국민과 우리 사회, 나아가 세계 속에 한국불교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뿌리 내리는 실천과 도약의 시간이 될 것입니다.)

2004년부터는 은사인 정대스님이 만든 은정불교문화진흥원 이사장을 맡아 불교단체와 불교학자, 청년들을 지원하는 등 대사회활동도 진행했습니다.

34대 총무원장에서 물러난 2017년에는 백담사 무문관에 방부를 들이고 석달간 동안거 결제를 마친 자승스님은 이듬해 위례신도시 공사현장 인근에 상월선원을 개원하고 목숨을 건 90일간의 정진에 매진했습니다. 

상월선원 천막결사는 한국불교 전법의 새로운 지평을 연 상월결사의 씨앗이 됐습니다. 

지난 2월 43일간 부처님의 발자취를 쫓아 1,164킬로미터를 순례하며 제2전법선언으로 한국불교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제시했습니다. 

동국대 건학위원회와 상월결사 대학생전법위원회를 출범 시킨 자승스님은 지난 27일 불교계 언론사와 가진 간담회에서 앞으로 10년 간 대학생 전법에 모든 열정을 쏟아 부을 것이라며 원력과 신심을 강조했습니다. 

화합과 전법, 원력과 공심으로 한국불교의 새로운 역사를 써내려간 자승스님의 갑작스런 입적에 사부대중의 비통함이 더해가고 있습니다.

자승스님/상월결사 회주(2023.11.27. 기자간담회 중)
(방편도 할 만큼 했습니다. 그 결과가 전법기금으로 결집되지 않았나 싶고, 그 후원된 금액을 헛되지 않게 하기 위해서 십년간 대학생 포교에만 전념하려고 합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청년불자들에게 뭔가 결집되고 뭔가 희망을 주기 위한 메시지다...)

BTN뉴스 하경목입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