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종교편향 행보 지속되면 범불교적 대응 직면할 것"

조계종 전국 교구본사 주지 스님들이 윤석열 정부가 종교 편향적 행보를 지속할 경우 범불교적 대응에 직면할 것이라고 천명했습니다. 

교구본사 주지 스님 일동은 어제 성명을 발표하고 "윤석열 정부가 기독교 편향적 행보를 거듭하고 있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 스스로 공약한 '전통사찰 관련 정책'은 법안 개정은 물론 예산 반영조차 미진한 상황"이며 "'문화재청 내 전담 조직 신설', '사찰림 보존' 등의 공약은 아예 진행 사항이 없고, '공무원 종교 편향 처벌 강화'는 잇단 종교 편향 행보로 오히려 퇴보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특히 "대통령이 직접 개신교 주최 국가조찬기도회에서 “헌법정신은 성경에서 나왔다”고 발언한 데 이어 대통령실 참모진과 내각의 장∙차관, 심지어 군 장성들까지 불자들을 배제한 역대 최악의 종교 편향 인사가 진행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주지 스님들은 "윤석열 정부의 깊은 성찰과 책임 있는 행동 변화를 촉구한다"며 "정부는 다시 초심으로 돌아가 종교간 화합과 전통문화 보전, 그리고 진정한 국민통합을 위해 각고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