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광화문에서 열린 '태고종 영산재'

한국불교 태고종이 지난 30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동행매력, 글로벌 서울 기원’을 주제로 두 번째 영산재를 봉행했다.

영산재는 지난 1983년 대한민국 중요문형문화재로 지정된 이후 2009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된 한국 불교문화의 요소로, 부처님이 인도 영취산에서 법화경을 설법하던 모습을 재현한 천도재의 한 형태다.

가수 은가은과 양지원, 육중완 밴드, 경서예지, 신나라가 축하무대에 올라 관객을 맞았다.

 

"맏내딸 은가은 인사 드리옵니다~"

 

"영산재 보러 저 양지원도 왔어요~"

 

육중완 밴드 "오빠라고 불러다오"

 

'영산재 매력에 흠뻑' 경서예지

 

"깊어가는 가을, 더욱 신나라~" 열창하는 신나라

 

<사진제공/변영태>

 

BTN라디오  radio@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라디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불자 2023-11-06 14:35:14

    인도 영취산이 아니라
    현 네팔 히말라야산이자
    수메르산 한역으론 수미산 ,
    ㅅ신령스럽다는 靈산이다

    공부 쫌 하자
    친일사관에 사대주의 불교가 될껴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