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진각종 종조 회당 대종사 열반 60주기 ‘종단 발전 모색’

〔앵커〕

진각종 총금강회가 종조 회당 대종사 열반 60주년을 맞아 종도의 역할을 되짚고 종단 발전 100년을 준비하는 토론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대구지사 안홍규 기잡니다.
---------------------------------
〔리포트〕

대한불교 진각종 종조 회당 대종사 열반 성지 대구 불승심인당에 진각종 총금강회 전국 임원과 신도들이 모였습니다.

종조 열반 60주년을 맞아 창교 정신을 되새기고, 종도로서 자세와 역할을 되돌아보는 참회불사가 지난 21일 불승심인당에서 봉행됐습니다.

정명각자 / 진각종 총금강회 회장
(정말 열반지에 와서 불제자로서 우리가 얼마나 열심히 했는지 우리 스스로가 한 번 반성도 하고 참회도 하는 그런 점에서 이 자리를)

불승심인당 주교 원혜정사 집전으로 봉행된 참회불사는 강도발원과 진언합송, 유가삼밀 정진 등으로 진행됐으며 신도들이 종단발전을 위해 자발적으로 마련해 의미를 더 했습니다. 

참회불사에 이어 열린 종단발전 워크숍에서는 향후 진각종의 100년을 준비하는 포교 전략에 대한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습니다.  

증혜정사 / 진각종 대구교구청장
(개인과 종단 어떻게 보면 사회 국가에 이바지 할 수 있는 자리가 되면 정말 좋겠다 싶고 진짜 이 시초가 돼서 종단 발전과 개인 발전이 됐으면 하는 그런 바람입니다.)

중앙승가대 김응철 교수는 종교성 약화와 탈종교, 고령화 등 종교 환경에 따라 포교 인식도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포항교구 류호선 신도는 현재 종단에서 운영하는 경주 산내 수련원의 활용, 운영에 대해 총금강회가 함께 참여해 다양한 프로그램 개발, 환경 정비 등을 통해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야된다는 점에 공감을 이끌어 냈습니다. 

종조 회당 대종사 열반 60주년에 열린 진각종단 발전워크숍은 스스로를 돌아보고, 종단의 발전을 이끄는 자리가 됐습니다.

BTN 뉴스 안홍규입니다.


대구지사 안홍규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지사 안홍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