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국회정각회 창립 40주년 법회.."통합 상생 정치 매진"

 

국회의원들과 직원 불자들의 신행도량 국회정각회가 창립 40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했습니다.

오늘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창립 40주년 기념법회에는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비롯해 각 종단 대표 스님들과 김진표 국회의장, 주호영 회장을 비롯한 정각회 회원 등이 참석했습니다. 

주호영 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자비와 사랑을 아끼지 않으셨던 부처님을 본받아 통합과 상생의 정치를 위해 매진하겠다”며 “모든 이들이 평화롭고 존중받는 세상을 만들어 나가는데 더욱 앞장서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김진표 국회의장은 “국회정각회가 40여 년간 실천해 온 상생과 공존의 정치는 부처님의 ‘화쟁’과 ‘자타불이’ 정신의 구현”이라며 “너와 내가 둘이 아니라는 마음으로 상대의 의견을 존중하면 대립과 갈등을 소통과 화합으로 바꿀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이제 부처님 제자들은 ‘중생이 아프면 보살이 아프다’는 보살의 원력으로 오로지 전법일심으로 세상의 고통을 향해 나아가야 한다”며 “간절한 발심으로 과거 천년의 역사를 보듬고 새로운 천년을 열어 불교 중흥에 이바지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정각회의 넓은 지평속에는 자유와 연대의 정신이 담겨 있다고 생각한다"며 "문화체육관광부는 국회 정각회 의원님들이 걸어오신 40년을 뒷받침하고 정각회가 더욱 힘차게 미래를 열어갈 수 있도록 정책적으로 짜임새 있게 뒷받침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주윤식 조계종 중앙신도회장도 “국회정각회가 국회 내 불자신행활동의 구심체가 돼 여야를 떠나 불제자로서 상호교류를 통해 나라를 잘 경영하고 세상을 이롭게 하는 경국제세를 위한 수행의 장이 되길 바란다”고 희망했습니다.

법회 동참 대중들은 부처님이 걸으셨던 실천의 길을 따라 상호존중과 인내심을 지니며 모든 삶을 귀중하게 여기고 인간의 존엄과 생명에 대한 가치를 깨달아 모든 이가 안온하게 살아갈 수 있도록 대자대비하신 부처님 전에 간절히 발원했습니다.

이날 주호영 국회정각회장이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에게 ‘천년을 세우다’ 기금을 전달했으며, 진우스님도 주호영 회장에게 보시금을 전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