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18대 종회 226회 정기회 속개 '총림법' 개정안 통과해제 완화, 방장 자격 확대..'총무원장, 중앙종회의장, 호계원장 4년 재직 경력' 추가


조계종 18대 중앙종회 226회 정기회가 오늘 오후 의원 62명이 참석한 가운데 속개했습니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의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입정과 추모로 시작된 226회 정기회는 총림법 개정안을 첫 안건으로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총림의 선원 기능을 강화하고 지정 해제 사유 완화 및 방장의 자격요건을 확대하는 총림법 개정안은 거수 표결을 진행하고 찬성 49표, 반대 7표로 출석의원 65명 3분의 2 이상 동의를 얻어 통과시켰습니다.

총림법은 제4조 1항의 1호, 총림을 구성하는 선원과 강원, 율원 및 염불원 중 2개 이상이 사실상 운영되지 않고 1년 이상 경과했을 때의 현행 해제 조건에 호를 신설해 1호 총림이 선원을 1년 이상 운영하지 아니한 때와 2호 총림의 구성요건 중 2개 이상의 수행기관이 사실상 운영되지 않아 1년 이상 경과했을 때로 개정했습니다.

또 6조 방장의 조건은 현행의 승랍 40년 이상의 비구로 20안거 이상을 성만한 본분종사에서 호를 신설해 전문선원에서 20안거 이상 성만한 경력 또는 총무원장과 중앙종회의장, 호계원장을 4년 이상 재직한 경력으로 확대하는 것으로 개정했습니다.

앞서 방장의 자격에 교육원장과 포교원장 4년 재직 경력을 추가하는 수정안을 논의했으나 거수 표결을 진행해 찬성 8명, 반대 41명으로 수정안은 부결했습니다.  


이은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