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대장경판 정대, 법보 예경으로 하심·화합"

〔앵커〕 1961년 처음 시작된 해인사 정대불사가 올해로 62회를 맞았습니다. 대장경을 머리에 이고 해인법계도를 따라 돌며 법보의 공덕을 기리고 마음을 정화하는 해인사만의 전통불교의례인데요. 대구지사 엄창현 기자가 정대불사를 취재했습니다.

 


대구지사 엄창현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구지사 엄창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권일상 2022-04-11 17:40:53

    ♥여가부(女家部) 개편(改編)에-, 간절한 제언(提言)-,
    人間이란 영장인간(靈長人間)이기 前에 90%가 人間이라는 동물(動物)입니다.
    때문에 암놈과 수놈의 天理 천부(天賦)의 分깃부터 바르게 개념(槪念)을 定立
    人間生存에 기여(寄與)토록하는 법치제도(法治制度)가 먼저입니다.
    나머지 10%로 영성(靈性)을 지닌 靈長人間으로 거듭나-,
    더욱 풍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