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참된 부처님 제자 되겠습니다"‥삼귀의·오계 수계대법회

불·법·승 삼보에 귀의하고 오계를 지키는 것은 불자로서의 기본 덕목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조계종부산연합회가 불자로서 자존감을 높이고 삶을 다잡는 ‘삼귀의·오계 수계대법회’를 봉행했습니다. 부산지사 제봉득 기자입니다.
 ------------------------------
불심의 도시 부산에서 불자로서의 삶을 서원하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조계종부산연합회는 지난 24일 부산항 국제여객터미널 5층 컨벤션센터에서 ‘삼귀의·오계 수계대법회’를 봉행했습니다.

부산 관음사 회주 지현스님의 제안과 연합회 스님들의 뜻이 모여 처음 마련된 수계대법회에는 불자 1000여명이 동참했습니다.

조계종 전계대화상 성우 대종사가 전계사로, 범어사 주지 경선스님, 통도사 주지 영배스님 등 8명의 존중아사리 증명아래, 수계자들은 경건한 마음으로 부처님의 참된 제자가 되길 서원했습니다.

<SYNC> 성우 대종사 / 전계사·조계종 전계대화상
(오늘 삼귀의·오계를 받은 이 공덕이야말로 그 어떤 것보다도 더 크나큰 공덕이다 그렇게 말씀드립니다. 왜냐하면 삼귀의를 함으로 인해서 그야말로 부처님의 세계, 진리의 세계, 그 무한한 행복을 얻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수계식은 통도사, 상원사, 건봉사 등 5대 적멸보궁의 감로수를 합수한 관정수로 의식이 진행됐습니다.

관정의식을 받은 불자들은 지금까지의 삶을 참회하고 앞으로 삼귀의와 오계를 실천하며 살 것을 다짐했습니다.

조계종부산연합회 회장 심산스님은
일상생활 속 소홀했던 삼귀의와 오계를 수지하며 참된 불자의 삶을 살아가길 당부했습니다.

<SYNC> 심산스님 / 조계종부산연합회 회장
(삼귀의·오계 수계가 앞으로 매년 진행돼서 많은 분들이 환희로움 속에 불자로 새롭게 태어나는 그런 시간이 되길 기대합니다)

부산불자들은 이번 수계대법회를 시작으로 조계종부산연합회가 주최하는 무술년 재가동안거에 동참해 내년 1월 22일까지 60일간의 수행을 이어나갈 예정입니다.

BTN뉴스 제봉득입니다.


부산지사 제봉득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지사 제봉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