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국회 정각회 봉축점등

불자의원들의 모임인 국회 정각회가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봉축탑 점등식을 봉행했습니다. 올해는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이 재현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국회를 환하게 밝힌 등불은 지혜와 자비로 평화통일의 염원을 담았습니다. 보도에 이동근 기잡니다.
------------------------------
불기 2562년 부처님오신날을 기념해 대한민국 정치 1번지, 국회의사당에 지혜와 자비의 빛이 환하게 밝혀졌습니다.

불자의원들의 모임인 정각회는 어제 국회 중앙 분수대에서 국보 9호,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이 재현된 봉축탑 점등식을 봉행했습니다.

올해는 행사 개최 이후 처음으로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이 참석한 가운데 정각회장 주호영 의원을 비롯한 다수의 불자의원과 정세균 국회의장도 함께해 다가올 봉축을 축하했습니다.

sync-주호영 의원/ 국회 정각회장
(간절한 염원을 세우면 어떤 일도 성취할 수 있다는 가르침을 받아서 우리 모두 가슴속에 각자 바라는 소중한 원을 간절한 정성을 들여서 성취하기를 바랍니다.)
sync-정세균 / 국회의장
(환한 등불처럼 여야가 소통하고 국민들의 뜻을 받드는 그런 국회가 돼야 하지 않을까(생각합니다.))

국회 일대를 성대하게 비춘 정림사지 오층탑은 백제시대에 세워진 것으로 세련미와 격조 높은 기품을 풍기며 한국 석탑의 계보를 정립한 시조 격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참석자 모두는 부처님의 자비광명과 온기가 스며든 봉축탑을 밝히며 온 국민의 염원을 담아 평화통일을 외쳤습니다.

이어 조계종 총무원장 설정스님은 부처님 가르침인 자등명법등명을 강조하며 위기에 처한 국회가 상생과 화합으로 국민에게 평안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sync-설정스님 / 조계종 총무원장
(모든 이들의 마음속에 자등명법등명이 켜져서 우리나라가 가장 아름다운 나라, 살기좋은 나라, 평화의 나라, 지혜의 나라, 광명의 나라가 되기를(바랍니다.))

남북평화통일과 정쟁 해결의 열쇠인 지혜와 자비를 상징하며 부처님오신날까지 국회 전체를 밝힐 봉축탑.

한편 이날은 점등식과 함께 탄자니아 청소년을 위한 급식지원비가 전달되기도 했습니다.  

BTN 뉴스 이동근입니다.


이동근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