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라이어밴드가 밝히는 “내 친구이자, 동료 김광석.. 그럴 친구가 아닌데!”BTN라디오 '차승환의 유쾌한쇼',

가수 라이어밴드(이동은)가 BTN 불교라디오 울림채널의 '차승환의 유쾌한쇼'에 출연해, 친구 김광석에 대한 비화를 털어놓을 예정이다.

어느덧 데뷔 30년차를 맞는 라이어밴드(이동은)는 ‘차승환의 유쾌한 쇼‘에서 멋진 통기타 연주 및 라이브 실력을 보여주던 차에, 친구이자 동료인 가수 김광석의 이야기를 전했다.

라이어밴드는 “ ‘80년대에는 대학로에서 공연을 많이 했을 때인데, 항상 저녁시간이 되면 어느 곳에서든 음악인들이 모였다. 파랑새 극장 바로 앞 찻집에서 권인화씨랑 만났을 때 광석씨가 왔다. 동갑내기에 학번이 같으니까 친구가 됐다.” 며 특별한 추억을 공개했다.

이어 그는 요즘 논란이 되고 있는 가수 김광석 타살의혹에 대해서도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는 “처음 그 소식을 들었을 때, 도저히 믿겨지지가 않았다. 그 친구가 생을 스스로 마감할 정도로 우울증이 있지 않았다. 그럴 친구가 아녔다. 그 다음해 공연과 음반 계획도 이야기 중이였다. 그 해 연말 공연이야기까지 나눴는데...” 라며 안타까운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한창 김광석 이야기로 추억을 이야기하던 라이어밴드는, “광석씨가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고 나서 6,7년 전부터 추모재단을 만들기 위해 김민기 선배님 휘하에 많은 가수들이 모여 ‘김광석 다시부르기’ 공연을 하고 있다. 그 때 김광석씨 노래 중에 제가 즐겨 부르던 노래가 있다. 눈물이 날 것 같은데, 한 번 불러보겠다”며 김광석의 ‘이등병의 편지’를 열창했다는 후문.

마지막으로 가수 김광석에 대해, “모두에게 넘버원은 아닐지 몰라도, 삶의 고비고비마다 꼭 함께 하는 노래가 있다. 인생의 고비고비를 같이 해주는 친구 같은 존재.” 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라이어밴드의 통기타 열창과 수려한 입담은 오는 10월 9일(월) 오전 11시에 본방송, 밤 10시에 재방송되며, BTN라디오 울림채널 ‘차승환의 유쾌한쇼’에서 방송된다. ‘유쾌한쇼’는 스마트폰에 BTN 불교라디오 '울림' 앱을 검색해 설치하거나, BTN불교TV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청취할 수 있다.

진예정  jin@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예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진리 2017-10-06 22:33:48

    불교에서 생명이 윤회하는 6개의 세계가 있다고 주장한다. 그런데 생명이 사망하면 누가 심판해서 어떻게 데려가고 6계는 어디에 있으며 누가 관리하는지 대해서는 구체적인 설명이 없다. 그리고 심판을 하려면 그 사람에 관한 데이터가 필요한데 70억 인구의 빅 데이터를 어디서 구할까? 중력과 전자기력을 하나로 융합한 통일장이론으로 우주와 생명을 새롭게 설명하는 책(제목; 과학의 재발견)이 나왔는데 노벨 물리학상 후보에 오른 과학자들(김정욱, 김진의, 임지순, 김필립)도 반론을 못한다. 그 이유가 궁금하면 그들에게 물어보거나 이 책을 보라!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