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혜인스님 영결식.다비식 엄수.."빛으로 다시 오십시오"

평생 전법과 정진에 열정적이었던 조계종 10교구 본사 은해사 조실 포산당 혜인스님의 영

결식과 다비식이 어제 영천 은해사에서 엄수됐습니다. 전국 각지에서 수천여 사부대중이

동참해 혜인스님이 가시는 길을 배웅했습니다. 대구지사 엄창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어제 오전 영결식단이 마련된 은해사 템플스테이 육화원 앞마당에는 스님과 각계 인사 등

5천여 사부대중이 23일 원적에 든 혜인스님의 마지막 길을 배웅하기 위해 운집했습니다.

명종에 이어 행장소개, 추모입정, 법어, 추도사,  헌향, 헌화 순으로 영결식이 거행됐습

니다. 
평생 전법과 정진에 열정적이었던 스님의 행장을 더듬으며 동참대중은 눈시울을 붉히기도

합니다.

<sync> 설정대종사 /덕숭총림 수덕사 방장(법어)
"모두다 해탈문으로 통했는데 금일 포산당 혜인선사는 그러십니까? 그렇지 않습니까? 포

산당 혜인선사가 팔공산문을 활짝 열어 제치고 걸음마다 꽃이고 잔잔히 흐르는 물소리,

난고에 시원한 바람과  텅 빈 하늘에 밝은 달이로다"라고 설했습니다.  

호계원장 성타스님을 비롯해 해인사 방장 원각스님 등은 추도사로 혜인스님의 원적을 애

도했습니다.

<sync> 성타스님 / 조계종 호계원장(총무원장 추도사 대독)
이제 스님을 떠나보내는 후학의 슬픔은 스님께 올리는 공양으로 삼으시고 적멸의 극한 법

향 속에서 편히 쉬십시오
<sync> 성문스님 /조계종 종회의장
혜인 큰스님 다시 빛으로 오십시오. 천상에서 잠시 즐거움을 누리다가 속히 다시 이 사바

에 와 정법을 펼쳐 주십시오.

정병원 경상북도 경제부지사는 내빈을 대표해 스님이 남기신 가르침을 되새겼습니다.

<sync> 정병원 / 경상북도 경제부지사
영원히 마르지 않는 샘을 찾아 영원히 목마르지 않는 삶을 살라고 하시던 대종사의 당부

는 불교수행자 뿐 아니라 국민모두의 마음에 기억될 것입니다.

조계종 10교구 교구장 돈관스님은 "답답한 마음을 활짝 열어주던 감로법문을 다시 듣고

싶다“며 스님의 빈자리에 슬픔을 감추지 못 했습니다.

<sync> 돈관스님 / 은해사 주지
뭐가 그렇게 급하게 가셨습니까? 스님의 가르침은 항상 저희들 가슴에 심금을 울려 울음

과 웃음을 짓게 하셔서 언제나 모든 불자님들의 답답한 마음을 활짝 열어주시는 감로법문

이었습니다. 스님의 원력과 신심은 늘 함께 할 것입니다.

조계종 원로의원 대표 월탄스님, 전계대화상 성우스님, 문중대표 혜국스님 등 사부대중은

헌화로 혜인스님의 원적을 애도하고 극락왕생을 발원했습니다.

<sync> 덕조스님 / 문도대표
한 치도 어긋나지 않는 그런 걸음을 따라 배우겠습니다. 앞으로 지켜봐 주십시오. 스승님

가시는 길에 저희가 함께 하겠습니다.

영결식에 이어 문도대표 덕조스님 등이 영정과 법구를 다비장으로 이운하고 5000여 사부

대중은 만장과 정근으로 그 뒤를 이었습니다.

스님의 법구가 다비장에 가까워질수록 극락왕생을 기원하는 사부대중의 간절한 염원은 소

리를 더하고 연화대에 불이 솟아오르자 스님의 빈자리는 참을 수 없는 눈물로 터져나옵니

다.

평생 열정적인 전법과 정진의 길을 걸은 혜인스님의 49재는 29일 제주도 약천사 초재를

시작으로 8월10일 영천 은해사에서 막재로 회향될 예정입니다.

비티앤뉴스 엄창현 입니다.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