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하루 낮에 다섯 스승을 만나다

하루 낮에 5명의 스님과 전문가를 만나 행복한 삶과 수행, 마음에 대해 듣는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불광미디어가 500호 발간을 기념해 지난 주말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공연장에서 ‘깨달음의 축제, 지혜의 컨퍼런스’를 주제로 ‘붓다 빅 퀘스천’ 행사를 열어 대중과 소통했습니다. 임상재 기자입니다.
-------------------------------
지난 주말, 불교, 정신의학 등 각 분야 선지식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월간 불광은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공연장에서 500호 발행을 기념하기 위해 ‘깨달음의 축제, 지혜의 컨퍼런스’를 주제로 ‘붓다 빅 퀘스천’을 개최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해남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과 상도선원장 미산스님, 조성택 교수 등 한국을 대표하는 멘토 5명이 강사로 나서 삶의 본질에 대한 강연을 이어갔습니다.

INT-류지호/불광미디어 대표
(부처님께서는 무엇을 생각하셨고 무엇을 전하려고 하셨는지 그동안 인쇄매체로만 많이 만나왔습니다. 이것을 대중과 함께 대화하고 얘기하고자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청소년들의 멘토로 잘 알려진 해남 미황사 주지 금강스님은 릴레이 강연 첫 주자로 나서 20살 청년시절 고민했던 진정한 자유란 무엇인지 화두를 던졌습니다.

금강스님은 불교와 인연이 시작된 육조단경을 설명하며 그 안에 담긴 무념과 무상, 무주의 가르침을 깨닫고 수행하면 마음의 평화를 얻고 행복하고 자유로운 삶이 펼쳐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SYNC-금강스님/미황사 주지
(번뇌가 일어나기 전에 마음이 있다는 것입니다. 바로 그 마음, 번뇌와 망상이 일어나기 이전의 마음이 바로 ‘무념’입니다. 이 무념한 마음이 지극히 평화로운 마음입니다.)

강연에 참석한 불자와 시민들은 기술의 발달로 축적된 수많은 정보 속에서도 발견하지 못한 삶의 지혜를 찾아내려는 듯 선지식들의 말 한마디에 집중했습니다.

INT-윤혜선/서울 송파구
(저는 사업을 하고 있는데요. 매일 바쁘게 하루하루를 살다보니까 너무 쫓기고 행복한 적이 없는 것 같았는데요. 스님 말씀 중에 무념, 무상, 무주 얘기를 들으면서 마음의 평안과 위로를 얻은 것 같아서 너무 좋았습니다.)

월간 불광은 앞으로도 한국사회에서 멘토가 될 수 있는 주요 인사를 한 공간에 초청해 불자와 일반시민들이 삶에 대해 성찰하고 지혜를 찾아가는 공론의 장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BTN뉴스 임상재입니다.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