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원학스님 서화전

남종화의 맥을 이은 문인화를 40여 년 간 수행 방편으로 삼아온 서울 봉은사 주지 원학스님이 일곱 번째 개인전을 오는 17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엽니다. 서화전에서는 스님이 붓을 들고 정성을 쏟은 작품 72점이 선보입니다. 남동우 기자입니다.

20대부터 붓을 들고 스승을 찾아다니며 공부한 서울 봉은사 주지 원학스님.

그림의 기초를 철저히 닦는 것이 남종화의 근본이라고 일깨워 준 우계 오우선 선생을 비롯해 청남 오제봉, 목산 나지강 선생 등의 가르침을 받으며 뚜벅뚜벅 길을 걸어왔습니다.

원학스님은 “문인화는 품성을 닦아 가는 수행의 길과 다름 없다”고 말합니다.

중국에서 온 남종화는 남종선과 상통해 사람의 심성에서 노닐 수 있는 직관력을 가져야 그림을 그릴 수 있기 때문입니다.

원학스님/ 서울 봉은사 주지
(좋은 전경들을 마음속에 담아두었다가 정말 어느 날 자기 자신과 자연이 합일되는 희열감을 느낄 때 붓을 들고 아름다운 전경들을 그려내는 것이기 때문에 이것을 사의적이라고 그러거든요.)

일상에서 문방사우를 가까이함으로써 마치 수행자가 화두를 들고 일념에 몰두하듯 묵향에 젖어 산하를 그리고 자연과 합일되는 순수성을 잃지 않으려고 부단히 노력했다고 토로합니다.

원학스님/ 서울 봉은사 주지
(의심을 계속 한 곳에 하다보면 어떤 경계에 부딪쳐서 깨달음을 얻듯이 문인화라고 하는 남종화도 그와 같은 수련과정의 상통점이 있어요.)

남종화의 문인정신을 지키기 어려운 시대, 스님은 기본 정신에 충실해 반드시 살아 숨 쉬는 남종화의 전통을 지켜갈 것이라고 말합니다.

원학스님/ 서울 봉은사 주지
(내 작업은 그림을 통해서 내 자신을 드러내려고 하는 게 아니라 내 자신이 그림을 통해서 내 마음을 닦아가는, 수련하는 과정의 한 부분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삼이당 원학스님 서화전’ 개막식은 오는 17일 오후 5시 30분 서울 인사동 아라아트센터에서 거행됩니다.

BTN뉴스 남동우입니다.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