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주한미군, 한국 전통문화체험 템플스테이7~8일, 장병 50여 명 합천 해인사서

주한미군 장병 50여 명이 한국의 대표적인 문화아이콘으로 자리 잡은 템플스테이에 참가, 전통문화를 체험했다.


△주한미군 장병 50여 명이 7일부터 1박2일간 합천 해인사에서 템플스테이를 체험했다. 주한미군 장병들이 합장반배 등 사찰 습의를 배우고 있다. 사진=국방부.

주한미군 장병들은 7일부터 8일까지 합천 해인사에 머물며 예불과 참선, 다도체험 등을 경험했다. 이 행사는 국방부가 한ㆍ미동맹의 일환으로 1972년부터 주한미군을 대상으로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소개하고 이해를 돕기 위해 진행하고 있는 문화이벤트의 하나다.

△주한미군 장병 50여 명이 7일부터 1박2일간 합천 해인사에서 템플스테이를 체험했다. 사진=국방부.

이들은 해인사 템플스테이에 이어 경주지역 문화탐방을 비롯해 한국음식과 국악기 등을 체험했다.

최동진 기자

최동진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동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