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계성스님 "자문요청에 응한 것일 뿐‥누구 편 아니다”포교원, “전법단장 자격 아닌 유가사 주지 자격으로 참여”

불교시민사회네트워크가 29일 “선거캠프에 승려의 참여는 부적절하다”면서 계성스님의 사퇴와 종단 전법단장 해임을 촉구한데 대해 계성스님<사진>은 “정치적인 참여가 아닌 순수한 지도법사”라고 밝혔다.

계성스님은 29일 BTN과의 통화에서 “상임지도법사는 임명이 아니라 위촉”이라면서 “나는 스님이다. 정치적으로 나서고 싶은 사람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계성스님은 새누리당 중앙선거대책위 불교본부의 상임법사 수락에 대해 “스님으로서 자문을 요청했기에 응한 것이다. 민주당이라도 자문을 요청하면 할 수 있다”면서 “정치적으로 나서는 것이 아니다. 스님으로서 누구의 편에 서는 것도 아니다. 그래서 사진도 안 찍었다”며 정치적 지지가 아님을 거듭 강조했다.

계성스님은 또 “세상이 올바로 간다면 누구든 자문에 응해 줄 수 있다”면서도 종단적인 이슈화에 대해선 경계했다.

포교부장 송묵스님은 “계성스님은 전법단장 자격이 아니라 유가사(대구 달성구, 박근혜 후보 지역구) 주지 자격으로 참여한 것으로 안다”면서 “전법단장 논란에 대해서는 (계성)스님도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포교원장 지원스님도 직접적인 언급은 피하면서도 종단 소임자의 정치적 참여와 관련해 종단적 고민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의 뜻을 밝혔다.

하경목ㆍ최동진 기자

하경목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