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김의정 중앙신도회장, 문화옥관훈장 수훈문화재 환수사업ㆍ전통문화보급 기여

조계종 중앙신도회 김의정 회장(재단법인 명원문화재단 이사장)은 ‘해외반출문화재 환수사업 및 전통문화보급 등 문화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문화훈장 옥관 훈장을 수훈했다.


△김의정 중앙신도회장(왼쪽 두번째)이 15일 문화옥관훈장을 서훈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최광식)는 지난 15일 강릉 임영관 관아에서 ‘2011년 문화의 날’을 맞아 문화예술발전에 헌신한 유공자들에게 훈장을 서훈했다.

문광부는 “한국다도의 진흥과 세계화, 해외반출문화재 환수 사업, 국내외 소외계층에 대한 다양한 문화사업 및 봉사활동을 통한 화합과 소통, 전통문화 보급?인재양성 등 30여 년간 문화발전과 문화한국의 국격을 높이는 데 앞장 서 왔다”며 서훈 사유를 밝혔다.

김의정 회장은 “우리 민족문화의 고유정신을 계승하고 민족문화 수호와 창달을 위해 더욱 정진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번 김의정 회장의 문화훈장 수훈은 김 회장의 모친인 고 김미희(명원문화재단 설립자)여사가 2000년 보관문화훈장 추서에 이어 2대에 걸쳐 문화훈장을 받은 것이어서 그 의미가 남다르다.

고 명원 김미희 선생은 지난 2000년 5월 차(茶)의 날에 보관문화훈장을 추서 받은바 있다.

하경목 기자

하경목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