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완도 장좌리사지 고려후기 사찰 “고려시대 기와문양 발견”

완도 장좌리사지가 고려후기부터 조선 후기까지 이어온 불교사찰지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불교문화유산연구소는 지난 11일 장좌리사지 조사성과 현장 설명회를 열고 이번 시굴조사에서 건물지와 석축, 담장 등이 중복된 상태로 확인됐으며 출토된 유물 중 고려시대 기와문양인 어골문과 격자문이 결합된 복합문이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소는 완도 법화사지에 이어 장좌리사지의 불교유적이 재조명되고 유적의 전모를 밝힐 수 있는 발굴조사가 진행돼 완도의 새로운 역사적. 학술적 자료가 축적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완도 장좌리사지는 중암사지로도 불리고 있으나 관련 문헌은 전해지지 않습니다.


박원빈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원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