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조계종 종평위 "이승만기념관 건립계획 즉각 중단해야"

조계종 종교평화위원회가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이승만기념관 건립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종교평화위원회는 오늘 발표한 성명에서 "지난 23일 서울시의회 시정 질의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은 '송현녹지광장 부지에 이승만기념관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며 "지난해 11월 9일 이승만기념관부지선정위원장과의 비공개회담 후 시민사회와 불교계의 거센 우려의 목소리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사업추진을 강행하고 있음을 공개한 것으로 충격을 금할 수 없다"며 이같이 요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022년 7월 시민에게 개방하고 '시민을 위한 열린 녹지 광장으로 어떤 시설도 들어올 수 없는 원칙을 정하고 끝까지 비워놓겠다”는 서울시의 약속을 믿었다"며 "시민과의 약속을 깨고 이곳에 이승만기념관을 건립하겠다는 오세훈 시장의 이번 발언은 상식적으로 시민과 불교계를 우습게 여기는 몰상식한 행위"라고 질타했습니다.

이승만 전 대통령에 대해서도 "종교 방송 설립과 군종 장교 제도 도입 등에서 특정 종교에게만 특혜를 주고 불교와 천도교 등 민족종교를 차별했을 뿐만 아니라, 이른바 정화 유시로 불교계 분열을 일으켜 씻을 수 없는 잘못을 저지른 점은 용서하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종평위는 "오세훈 서울시장은 국민 화합을 저해하고 종교간 갈등을 부추기는 기념관 건립계획을 즉각 중단하고, 시민과의 약속대로 송현 녹지 광장을 시민을 위한 광장으로 조성하라"며 "이승만기념관 건립을 강행할 경우 오세훈 시장이 이끄는 서울시와 관계 단절을 포함해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