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세종 영평사 ‘佛꽃으로 장엄’‥불교낙화법 문화유산 기념식

〔앵커〕

영평사는 세종시 무형문화유산에 지정된 낙화법을 시현하며 정월대보름 축제분위기를 더했습니다.  엄격한 절차에 따라 재앙을 소멸하고 복을 기원하는 의례로 대중이 함께하는 공동체적 수행법으로도 표현되는 ‘불교낙화법’과 함께 달집태우기 등 다양한 정월대보름 행사가 열렸습니다. 박대규 기자입니다. 
------------------------------
〔리포트〕

한지에 숯가루와 향, 소금을 넣고 말아서 만든 낙화봉을 점화하자 화려한 불꽃이 비처럼 쏟아져 내립니다.

알알이 불을 밝히며 쏟아져 내리는 불꽃 줄기 들이 말 그대로 ‘낙화’ 떨어지는 불꽃들입니다,

세종시가 지난 14일 불교 낙화법을 세종시 무형문화재로 지정한 데 이어 지난 24일 영평사에서 낙화법을 시현하며 그 가치를 시민과 함께 나눴습니다.

연등회 때 열리던 불교 정화의식의 일종인 낙화법은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소멸위기에 놓였지만 영평사 환성스님의 노력과 세종시 무형문화재 지정으로 전승 계기를 마련해 의미가 특별했습니다.

환성스님/세종 영평사 주지ㆍ불교낙화법보존회 대표
(우리 불교의례로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고 앞으로 낙화법을 전 불교적으로 실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기념식에서 조계종 총무원 문화부장 혜공스님과 마곡사 주지 원경스님은 ‘세종불교 낙화법’ 지정 의미를 높이 평가하고 우리전통 문화의 중요성을 재인식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했습니다.   

혜공스님 / 조계종 총무원 문화부장
(역사성과 예술성 사회문화적 가치 등을 인정하여 새롭게 무형문화재 지정한 것에 대해여 기쁘게 생각하며...) 

원경스님 / 조계종 제6교구 본사 마곡사 주지
(이번 문화재 지정을 계기로 전통문화의 중요성을 재인식하고 더욱 발전시켜 불교계는 물론 문화도시를 지향하는...)

세종특별자치시 최민호 시장은 불이 가진 정화의 능력을 이용해서 부정한 기운을 물리치는 우리 전통문화인 낙화법이 세종시 뿐만 아니라, 세계로 확산시키는 노력을 해야 된다고 밝혔습니다. 
 
최민호 / 세종특별자치시장
(우리 무형유산을 세종시 뿐만 아니라, 전국으로, 세계로 확산시키고 전승하는 노력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하고...)

무형문화재 증서 전달식에 이어, 정월대보름을 맞아 재앙소멸과 소원성취 기도, 달집태우기 행사도 진행됐습니다.   

불교전통의례인 ‘불교 낙화법’이 세종시 무형문화재 지정을 계기로 단절 없이 후대에 전승되고 지역을 대표하는 전통문화로 자리매김하는 발판을 마련했습니다.

BTN뉴스 박대규입니다.


박대규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대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