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사찰서 설맞이‥합동차례객 꾸준히 증가

〔앵커〕

유난히 짧은 설 연휴였지만 설을 맞아 조상의 은덕을 기리고 가족의 행복을 발원하는 불자들의 발걸음이 전국 주요 사찰들로 이어졌습니다. 변화하는 사회 환경에 사찰 합동차례객들은 꾸준히 늘고 있는 추세라고 하는데요.  서울 주요사찰의 합동차레 현장 박성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 아침.

이른 시간부터 조계종 총본산 조계사 대웅전 앞이 합동차례를 지내려는 불자들로 가득합니다.

떡과 과일, 나물 등 정성스럽고 풍성하게 차려진 차례상 앞에 선 불자들은 차를 올리고 예를 갖춰 절하며 조상의 극락왕생을 발원했습니다.

또 갑진년 새해 가족과 주위 사람들의 건강과 행복 기원도 빼놓지 않습니다.

백정숙/경기도 부천시
(조계사에 와서 차례를 지낼 수 있다는 게 감사하고요. 모두 행복하고 소원하는 일 다 성취하시고 마음 편안하게 이렇게 부처님 가르침과 인연되게 됐으면 좋겠습니다. 부처님 가피가 자비광명이 지혜광명이 함께하길 바랍니다.)  

설 연휴 고향을 방문하지 못하거나 집에서 차례를 지내지 않는 문화에 불교식 합동차례에 대한 선호도가 점차 늘어나고 있습니다.

어린이들에게는 사찰에서 지내는 불교식 차례가 이색적이고 불교문화를 체험해보는 특별한 경험이 되기도 합니다.

오지혜·권지오·권명기/서울시 중랑구
(본가에 가서 제를 지내기는 하지만 너무 힘들다 보니까 그래도 이곳에서 이렇게 해주시니까 아이들과 함께 이런 행사나 절차들을 같이 행할 수 있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좋은 곳에서 같이 할 수 있어서 제일 좋은 것 같습니다.
신기하고 또래 친구들은 이렇게 하는 친구가 많이 없는데 저는 되게 특이한 경험하고 있는 것 같아요.)  

조계사는 차례를 지내러 온 사부대중에게 떡국을 나누며 명절 분위기를 더했습니다.

BTN불교TV 무상사도 합동 차례를 봉행했습니다.

무상사 회주 성우 대종사는 제사를 모시는 일은 후손의 도리로 중요성을 강조하고 조상을 정성껏 모시면 분명 복이 돌아온다며 동참 불자들을 격려했습니다.

성우 대종사/무상사 회주
(제사 모시면서 믿음으로 신심으로 공경하는 마음으로 제사를 모시면 그것이 후손의 도리에요. 사람의 도리에요. 사람이 살아가면서 제일 가치 있는 일은 사람이 사람의 도리를 하는 일이다.)  

법문을 마친 성우 대종사는 합동차례에 참여한 사부대중 한 명 한 명에게 새해 덕담과 함께 세뱃돈을 전달하며 건강과 행복을 기원했습니다.

서울 강남구 봉은사도 설 맞이 합동차례를 봉행했습니다.

오전 8시와 11시, 오후 2시 총 세 차례 합동차례를 봉행한 봉은사에는 합동차례를 지내러 오는 이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북적이는 인파 속에서도 줄을 지켜 순서대로 차례상에서 맑은 차를 올리고 절하며 조상의 음덕을 기렸습니다.

아이들은 부모님에게 절하는 법을 배우며 불교문화를 천천히 알아가고 특별한 추억도 남겼습니다.

갑진년 설날 사찰에서 차례를 지낸 불자들은 건강하고 희망찬 한 해가 되길 기도하고 가족과의 또 하나의 추억도 만들어 갔습니다.

BTN뉴스 박성현입니다.  


박성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