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봄기운 찾아든 부산 홍법사‥입춘기도로 신행점검

〔앵커〕

부산에는 한파가 주춤한 사이 벌써 이른 봄소식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부산 홍법사 사부대중은 입춘 3일 기도를 봉행하며 봄맞이와 새해맞이에 나섰습니다. 주지 심산스님은 직접 쓴 입춘문을 신도들에게 나누며 가피와 함께 신행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부산지사 오용만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부산 홍법사가 입춘기도를 입재하며 봄맞이에 나섰습니다.  

홍법사 사부대중은 춥고 긴 겨울을 지나 만물이 성장하는 봄의 입구에서 올 한해도 부처님 가피로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길 기원했습니다.  

주지 심산스님은 새봄의 생명력처럼 모두가 활기차고 행복하게 한해를 맞이하길 기원하며 신도들에게 전달할 입춘문에 한 자 한 자 정성을 다해  발원을 담았습니다.

심산스님 / 부산 홍법사 주지
(세시풍속을 불교에서는 다 포용을 하죠... 그럴때 신도들과 소통할 수 있는 하나의 장이고... 또 세시(풍속)를 공감할 수 있는 역할을 하고 그리고 신뢰의 증표로서 직접 써서 신도들에게 준다는 것은 신도들에게 있어서는 굉장히 큰 의미로 받아들여지고 그래서 매년 그렇게 진행을 하고 있습니다.)

추위가 잠시 잦아든 사이 봄기운을 만끽하며 입춘기도에 들어간 신도들은 수행과 신행을 재발심했습니다.

이송현 불자 / 부산 홍법사 신도
(입춘대길에서 느껴지는 스님의 필체가 힘이 좋고 뭔가 기운이 좋아서 올해 갑진년에는 모든 액난고난 다 물러가고 좋은 일들이 정말 가득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대문에 붙여 놓으면 모든 일들이 술술 풀릴 것 같은 한해가 될 것 같습
니다.)

심산스님도 희망과 행복을 이루기 위해서는 적극적인 수행과 신행이 뒷받침 돼야 한다며 봄에 들어서는 입춘을 기해 신도들의 정진을 독려했습니다.

심산스님 / 부산 홍법사 주지
(희망을 이야기 하면 희망을 향해서 나아가야지 기다리고 있으면 얻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움직이는 만큼 성취가 됩니다. 그래서 우리는 그 희망을 현실로 만들기 위해서 나아가야 됩니다.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왜냐면 (우리는) 부처님 이니까요...)

길게 이어졌던 한파도 주춤하며 봄기운을 물씬 풍긴 입춘

홍법사 사부대중은 입춘기도를 통해 일년 동안 묵힌 마음의 먼지를 털어내고 정진 의지를 다졌습니다.

BTN뉴스 오용만입니다.


부산지사 오용만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지사 오용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