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불화장 송당 하경진, 불화전 <결>

국가무형문화재 불화장 전승교육사 하경진 작가가 ‘결’을 주제로 불화 전시회를 열었습니다.

하경진 작가는 지난 27일 통도사 문수원 수암스님을 비롯해 김해 대성암 진종스님, 언양 성원사 무인스님과 불자들이 동참한 가운데 30여 점의 다양한 불화 작품을 선보이는 ‘불화의 결’전시회를 개최했습니다.

송당 하경진 작가는 “불화는 부처님이 살아 계실 때에도 교화와 신앙의 대상으로 제작돼왔고 그 숨결이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전시회 의미를 전했습니다.

경주 황룡원 중도타워 1층에서 열리는 전시회는 모레까지 진행되며 비단 금분으로 작업한 ‘염화미소’를 비롯해 면본 색채 작품, 불화식 민화와 선화 등 30여 점이 전시되고 있습니다.
 


부산지사 오용만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산지사 오용만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