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태고종 전법사회, “이승만 기념관 건립 백지화” 촉구"정치, 종교 분열 조장..전통적 불맥 끊는 처사" 강력 비판

한국불교태고종 전국 교임ㆍ전법사회가 열린송현광장에 건립 추진 중인 ‘이승만기념관’의 백지화를 촉구했습니다.

태고종 교임전법사회는 29일 성명서를 통해 “연린송현 녹지광장은 대한민국의 양대 산맥인 태고종과 조계종이 인접해 있고, 한국불교의 맥이 살아있는 대한민국 불교 성지”라며 이승만기념관 건립 소식에 경악과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성토했습니다.

교임전법사회는 “공원은 정치와 종교 등 갈등이 없는 시민들이 여유와 힐링을 즐기는 도심 속 공원으로 기능하고 있다”며 “순수하게 시민들이 즐길 수 있는 공간에 정치와 종교간 분열을 조장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불교 탄압에 대표적인 이승만 정권의 표상을 건립 추진하는 것은 국민과 시민의 뜻을 저버리고 대한민국의 전통적 불맥을 끊는 처사라며 현 정부와 서울시 행정을 비판했습니다.

교임전법사회는 이승만기념관 건립이 강행된다면 한국불교태고종 전 종도와 강력 저지해 나갈 것이라고 천명했습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