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 ‘취약계층에 희망 배달’

[앵커] 

코로나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연탄 나눔 봉사활동이 재개됐습니다.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비롯해 교역직과 일반직 종무원 200여 명이 소외계층 174가구에 연탄 34,800장과 쌀 2,000kg 전달했는데요.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따뜻한 겨울나기 행사, 남동우 기자가 동행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서울 성북구 정릉3동 정릉골.

연탄을 사용하는 가구가 대부분일 정도로 에너지 취약계층이 많이 사는 동네입니다.

조계종이 자비실천을 하기 위해 '이웃과 함께 희망을 나누다'를 주제로 연탄 나눔에 앞장섰습니다. 

진우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우리 모두가 사랑과 정성을 담아서 그분들에게 따뜻한 연탄 한 장이라도 나눌 수 있어서 그분들이 춥고 어려운 겨울을 나서 새로운 희망을 우리가 다 같이 품고 사는...) 

성북구에 위치한 무산선원과 길상사 사부대중, 김영배 의원과 이승로 성북구청장도 힘을 보탰습니다. 

김영배 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성북구갑)
(총무원장 스님께서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자비실천을 연탄 나눔을 통해 실천하는 오늘이 정말 우리 많은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연말에 따뜻함을 전하고 부처님의 가피가 함께 하지 않나...)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비롯해 중앙종무기관과 산하기관 종무원 등 200여 명이 검은 앞치마를 두르고 연탄 배달에 나섰습니다.

가파르고 좁은 골목길에 줄지어선 종무원들은 조심스레 연탄 한 장씩 건네며 추운 겨울 잘 나기를 기원했습니다.    

탄자니아 보리가람농업기술대학 출신으로 현재 동국대학교 어학당에 다니는 에릭씨도 처음 해보는 봉사에 보람을 느꼈습니다.

에릭/탄자니아 보리가람농업기술대학 출신 유학생
(이런 봉사는 해본 적이 없어서 오늘 처음이었으니까 조금 마음이 편했고 재미있고 또 기회가 있으면 또 하고 싶습니다.)

조계종이 이날 지원한 연탄은 총 3만4,800장.

주택재개발 지정 후 노후 되고 방치된 주택들이 많아 종무원들은 연신 계단을 오르며 구슬땀을 흘렸습니다. 

총무원장 스님도 쌀 10kg을 직접 들고 올해 94세인 할머니 집을 방문해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진우스님이 건강하게 겨울을 잘 나시라고 말하자 강순득 할머니는 연신 감사하다며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조계종은 쌀 2,000kg도 지원하며 어려운 가운데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부처님의 가피가 늘 함께하길 기원했습니다.  

김혜선
(더불어 감사하고요, 도와주신 은혜 감사해요, 여러 사람이. 그리고 앞으로도 제가 아파서 그런데 더 힘을 내서 열심히 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총무원장 스님은 따뜻한 나눔을 함께 하는 종무원들을 위해 푸드 트럭을 마련해 훈훈함을 더했습니다. 

BTN NEWS 남동우입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