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4년 만에 돌아온 ‘서울시니어연극제’ 전석 매진 돌풍

〔앵커〕

서울시니어연극제가 4년 만에 다시 열리며  어르신들의 열정적인 연기로 관객들을 매료시키고 있다는데요. 티켓 판매와 동시에 전석이 매진되는 돌풍을 일으키기도 했다고합니다. 정현선 기자입니다. 
---------------------------------
〔리포트〕

평균 나이 70세인 시니어 배우들이 생동감 넘치는 연기로 관객의 공감을 이끌어 냅니다.

서울시니어연극제 개막 무대에 오른 ‘대학노애’ 연극단의 작품, 지하철 두더지의 한 장면입니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이 개최한 제4회 서울시니어연극제가 지난6일 복지관 종로마루홀에서 ‘청춘의 바다’를 부제로 노년의 삶을 무대에 올렸습니다.

덕운스님 / 조계종사회복지재단 사무처장
(연극으로 대표되는 장소 대학로에서 시니어들이 중심이 돼 당신들의 이야기를 담은 연극제를 개최하는 것이 매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자유롭고 역동적인 파도처럼 시니어 연극인들이 마음껏 꿈을 펼치시길 응원하겠습니다.)

서울시니어연극제는 2015년 제1회를 시작으로 2년에 한 번씩 열리다가 코로나19로 4년 만에 다시 열려 호응이 더욱 컸습니다.

정관스님 / 종로노인종합복지관 관장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서 함께 즐긴다는 의미로 폐막까지 잘 해주시길 바라겠습니다. )

티켓 판매와 동시에 전석이 매진된 개막작 ‘지하철 두더지’를 비롯해 연극제 기간 2500석이 모두 매진되며 큰 관심을 대변했습니다.

홍보대사 오만석 배우와 추친위원 정혜선 배우도 참석해 시니어 배우들을 응원하고 연극제에 활력을 불어넣었습니다.

정혜선 / 배우·서울시니어연극제 추진위원
(우리는 정말 집중력이 있잖아 그리고 책임감이 강해서 이 실버들은 지금부터다.)

오만석 / 배우·서울시니어연극제 홍보대사
(저도 나이 들면 이런 시니어 연극제에 참여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고 관객 여러분들 기존의 극단이나 공연에서 볼 수 없는 또 다른 매력의 공연들을 분명히 확인하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서울시니어연극제는 10일까지 5일 동안 시니어 극단 9개 팀이 단체와 개인 부문에서 대상과 최우수상 등을 두고 멋진 무대를  선보입니다.
BTN 뉴스 정현선입니다.


정현선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