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4대 종교 한 자리에’ 11월 3일 충남종교평화음악회 개최

 

불교, 천주교, 원불교, 개신교 등 4대 종교가 한 자리에 모여 음악으로 하나가 되는 화합의 장이 펼쳐진다.

오는 11월 3일 오후 4시, 종교 간 경계를 허물고 음악을 통한 화합과 나눔을 전할 ‘제2회 충남종교평화음악회’가 이웃 종교와 함께 하는 11월의 크리스마스 파티라는 부제로 충청남도교육청학생교육문화원에서 열린다.

올해 2회째를 맞은 이 행사는, 대전·세종·충남종교인평화회의(KCRP)가 주최하고 충남 KCRP 운영위원회가 주관한다. BTN라디오 울림과 충청남도, 천안시, 총청남도교육청, KCRP 한국종교인평화회의와 천안농협 등이 후원한다.

이날 4대 종교 가운데 가장 먼저 포문을 여는 종교는 불교다. 무용가 정유경의 승무로 아름다운 무대가 꾸려지고, 중간중간 북 연주도 가미돼 더욱 웅장한 무대로 채워질 예정이다.

천주교의 앙상블 데 도미누스가 바이올린, 첼로, 피아노 등을 곁들인 성악 앙상블을 선보이는데 이어 원불교에서는 원음합창단이 참여, ‘봄바람에 달이 뜨면’ ‘홀로 아리랑’ 등 아름다운 하모니를 선사한다.

개신교의 브라스밴드(마하나임 악대)는 찬송가 메들리와 함께 캐럴 'Away in the 

Manger'를 통해 미리 만나는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킬 예정이다.

관객의 호응을 유도할 대중가수들의 축하 무대도 준비돼 있다.

BTN라디오 울림 DJ 박시환과 손진욱-조연호도 이날 함께 한다. 지난해 오디션 프로그램 <싱어게인2>에 출연한 이후 활발히 활동 중인 가수 윤성도 무대에 올라 특유의 짙은 감성을 드러낼 예정이다.

종교적 가치와 정신을 예술로 승화, 종교인의 행사를 넘어 시민이 함께하는 화합의 장이 될 충남종교평화음악회는 깊어가는 가을, 우리 일상 속 작은 위안과 낭만이 돼줄 것이다.

한 달 먼저 만나는 11월의 크리스마스 파티는, BTN불교TV와 BTN 보이는 라디오 유튜브 채널(https://url.kr/uw9d4j)을 통해 녹화 방송된다.
 

BTN라디오  radio@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라디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