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종단
유인촌 문체부 장관, 첫 공식일정 ‘진우스님 예방’

[앵커] 

유인촌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취임 후 첫 공식일정으로 불교계를 찾았습니다. 조계사 대웅전을 참배하고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을 찾은 유인촌 장관에게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은 불교문화재를 보존하는데 각별한 관심을 당부하며 인식 전환을 강조했습니다. 남동우 기자입니다.
-------------------------------------
[리포트]

유인촌 신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어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예방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진우스님은 우리나라 국가문화재 중 60% 이상이 불교문화재라며 민족의 정신과 얼이 스며있는 문화재를 보존하는데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습니다. 

진우스님/조계종 총무원장 
((후손들에게) 잘 보존돼서 이어져야 하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문체부에서 잘 관리하고 선도해주시고 보존에 있어서 각별한 신경을 써 주십사 부탁을 드리겠습니다.)
유인촌 장관은 지관스님 총무원장 당시 장관을 역임했던 인연과 자승스님 총무원장 재임 시 제등행렬에 참가했던 인연 등을 소개하며 문화재 관리 보존의 중요성에 공감했습니다. 

유인촌/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그때 제 입장으로는 사실 공무원이 사찰에 가서 그걸 보존한다는 자체가 힘들고 스님들이 다 계시니까 국가 보물이니까 말하자면 그런 의미로 이해를 해야 된다고 이야기한 적도 있어요.)

진우스님은 또 지방문화재를 포함하면 73%가 불교문화재인데, 사찰에서 스님들이 계속 관리하고 보존해왔지만 국가 예산 지원에는 아쉬움을 표현했습니다. 

궁이나 능의 경우 국가에서 100% 지원하고 있지만 불교문화재는 규모에 비해 절반 정도 지원하고 있다며 종교를 떠나 문화유산의 가치로 인식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진우스님/조계종 총무원장 
(우리나라 역사 전통 문화재로서의 가치를 잘 보존해야 한다는 측면에서 종교를 개입시키지 말고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를 국가에서 잘 인식을 좀 하셔가지고...)    
진우스님이 일본의 경우를 예로 들며 인식의 변화를 지적하자, 유 장관은 이제는 많이 변했을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문화재구역입장료 감면에 대해서도 진우스님은 당연히 지원해야 한다는 인식 전환이 필요하다며 유념해 줄 것을 강조했습니다. 

진우스님/조계종 총무원장 
(관람료라는 명목으로 보전해주는 예산 편성은 돼 있는데 앞으로는 관람료라기보다도 문화재에 대한 당연한 지원금으로 인식 전환부터 해줘야 된다.) 

유 장관은 원장 스님께서 말씀하신 부분들은 종무실 등에서 두루두루 살펴서 잘 되도록 해보겠다고 말했습니다. 

BTN NEWS 남동우입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