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불광사 주지 동명스님 취임

대한불교조계종 불광사가 17일, 10시30분, 경내 보광당에서 6월 셋째주 불광정기법회를 봉행하고 신임 주지 동명스님의 취임을 맞아 고불식을 진행했습니다.

고불식에서 신임 주지 동명스님은 부처님전에 임명장을 봉정하고 인사말을 통해“불광사를 창건하셨던 광덕큰스님의 뜻을 이어 대중과 화합하며 수행과 전법에 혼신을 다하겠다”면서“불자들이 힘들고 어려울 때마다 찾는 도량,슬프고 힘겨울 때마다 다시 찾는 바라밀 도량으로거듭나도록 하겠다”라고 다짐했습니다.

또한“부족함이 많지만 지금 이 자리에 계신 스님들과신도들, 종무원 그리고 모든 불광형제들과 함께 불광의 명성을 회복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한편, (재)대한불교조계종 대각회 이사장 보광스님은 16일 오전, 목동 법안정사에서불광사 주지 임명장을 수여하고 “문도스님은 물론 신도들과 화합을 바탕으로 그동안의 허물을 들추지 말고 오로지 불광사 발전을 위해 수행과 전법교화에 매진해달라”는 당부의 말을 전하고,불광사 발전을 위해 부처님 전에 직접 축원하며 각별한 관심을 보였습니다.

△동명스님 약력

해인사에서 사미계를 받았으며,중앙승가대를 졸업한 후 구족계를 받았습니다.

중앙대학교 문학박사,동국대학교 선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했으며 중앙승가대 수행관장 역임했다.조계종4급, 3급 승가고시를 수석으로 합격하였으며,현재 조계종 교육아사리입니다.

출가 전 시인이자 문학가로『해가 지지 않는 쟁기질』 『미리 이별을 노래하다』 『나무 물고기』 『고시원은 괜찮아요』 『벼랑 위의 사랑』등의 시집과 기행 산문『인도 신화 기행』 『나는 인도에서 붓다를 만났다』등을 펴냈으며,출가 후에 선시 수상집『조용히 솔바람 소리를 듣는 것』,발원문 모음『불교기도문』을 펴냈다. 1994년 제13회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으며, 2022년 제13회 대원불교문화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차청룡 2023-07-18 23:49:14

    참으로 안타까운 일입니다.
    좋은 인재가 인연하나 잘못만나 나락으로 떨어지는군요.

    그의 탐진치가 낳은 업보라고 봐야겠죠.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