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
천태종 창원 원흥사 ‘제2회 창원 사화문화축제’ 인기다양한 문화예술 행사로 시민과 함께하는 봉축주간

천태종 창원 원흥사(주지 월도 스님)가 개최하는 제2회 창원 사회문화축제가 인기입니다.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원흥사가 마련한 다양한 문화예술 놀이마당을 체험하고 즐기려는 지역주민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토요일, 매 주말에는 ‘토요문화 Special Day’를 열어 불자와 지역민들에게 전통예술공연과 체험문화한마당, 먹거리 장터, 프리마켓 등 즐거움과 문화를 향유 할 수 있는 행사를 선보여 불교행사의 색다른 면을 보여주는 선구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5월 6일, 13일(토) 오후 7시에는 ‘정성록 저글링 퍼포먼스’, 전통풍물연희 ‘승천’, ‘춤패 랑’의 탈춤ㆍ진도북춤ㆍ버꾸춤ㆍ창작무용, 영남비보이연대 ‘화랑공오’가 비보잉을 펼쳐 보이며 지방에서는 평소에 접하기 어려운 예술공연을 접하는 기회를 제공했습니다.

원흥사는 지난 4월 25일 봉축점등식을 시작으로 매일 저녁 경내에서 체험문화한마당을 열어 연꽃등 만들기, 즉석사진 찍어 꾸미기, 젠탱글 만다라 그리기, 손가락 염주ㆍ팔찌ㆍ선캐쳐ㆍ핀버튼 만들기, 소원지 쓰기, 느린 우체통, 비눗방울ㆍ타투ㆍLED 쥐불놀이 등 세대별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활동의 기회를 제공해 지역민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원흥사 다도회도 5월 20일 토요일 오후 4시에 도계동 중동주민쉼터 잔디밭에서 ‘다도와 다식만들기’ 체험을 진행했습니다. 사전 접수를 통해 80여명의 가족들이 참여해 떡문양틀로 절편과 바람떡을 만들고 색색깔 과일퐁듀를 다식으로 만드는 특별한 추억을 만들었습니다. 먼저 만들어진 다식은 접시에 담고, 다관에 우려낸 연차는 각자의 찻잔에 담아 찻자리 예법도 배웠습니다.

 

행사에 참여한 베트남 불자 퐁(명서동ㆍ24세)씨는 “찻자리 예절을 배워서 직접 잔에 따라서 마시고 향을 느끼는 시간 동안 마음이 편안해 졌다”며 “다음에도 이런 기회가 있으면 또 참석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유솔(도계초 2년) 학생도 “엄마와 동생과 함께 떡도 만들고 이렇게 잔디밭에 앉아서 차를 마시니까 기분이 참 좋아졌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사화문화축제를 마련한 원흥사 주지 월도 스님은 “신도단체들이 준비한 다양한 문화 체험행사들이 포교로 이어지고 부처님의 진리를 찾아오는 많은 분께 등불이 될 수 있다”며 신도들의 노력을 고마움을 표했습니다.

원흥사는 오는 5월 27일 부처님오신날 오전 9시 30분 봉축법요식을 봉행한 후, 오후 5시까지 다양한 체험행사를 이어갑니다. 또 오후 7시에 ‘제2회 창작등 만들기 공모전’ 시상식으로 올해 ‘창원 사화문화축제’를 마무리 합니다.

조용수  pressphoto@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용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