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진우스님 "공동체와 이웃 위하는 마음이 부처의 마음"

 

조계종 총무원장 진우스님이 불기 2567년 부처님오신날을 맞아 봉축사를 발표했습니다.

진우스님은 "올해 부처님오신날은 더 특별하고 감격스럽다"며 "코로나 감염병에서 완전히 벗어나 두려움 없이 이웃과 함께 활짝 웃으며 서로를 마주보는 온전한 부처님오신날을 3년 만에 맞이했다"고 소회를 밝혔습니다.
 
또 "나로 인해 다른 사람이 감염되지 않을까 상대방을 배려했던 따뜻한 마음, 최악의 상황에서도 공동체의 질서를 해치지 않은 희생정신, 나보다 어려운 이웃을 먼저 보살피는 자비심이 우리 모두를 구했다"며 "공동체와 이웃을 위하는 그 마음이 바로 부처의 마음이며, 아기 부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뜻"이라고 의미를 설명했습니다.

진우스님은 "세상에서 벌어지는 모든 현상은 모두 인연과 인과에서 비롯"된다며 "욕심은 마음의 전쟁을 불러오고 내려놓음은 마음의 평화를 가져온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내 안의 존엄함을 깨닫고 청정하게 마음의 평안을 유지할 때진정한 행복의 세상이 열릴 것"이라며 "이 길을 걸어갈 때 스스로가 주인공이며 부처로 살아가는 길이 될 것이며 온 국민의 마음이 평화로워질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진우스님은 조계종 제37대 집행부 핵심 종책사업인 선명상 프로그램 보급과 경주 남산 열암곡 마애부처님 바로모시기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진우스님은 "부처님 이래로 수천 년간 이어져 온 소중한 가르침과 지혜를 잘 전달해 현대인들의 사고와 정서에 맞는 선명상 프로그램을 국민여러분과 세계 이웃들에게 보급해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열암곡 마애부처님을 바로 모시는 것도 국민 행복의 새로운 천년을 위한 정진"이라며 "열암곡 부처님을 바로 세워 모시는 것은 나를 일으켜 세움이요 나아가 인간의 참된 성품을 회복해 국민 행복, 세계 평화의 새로운 천년을 만들어 가는 새역사의 서막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