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오는 4일부터 65개 사찰 대상 문화재관람료 감면 시행

 

조계종이 오는 4일부터 국가지정문화재를 보유한 관람료 사찰 65개소에 대한 문화재관람료 감면을 시행합니다. 

조계종과 문화재청은 오늘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불교문화유산의 온전한 보존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식’을 개최했습니다.

업무협약서에는 조계종과 정부가 불교문화유산이 지니는 가치가 오롯이 계승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또한 문화유산의 온전한 보존과 전승을 위한 정책을 수립하고 각종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문화재관람료 감면 시행 이후 방문객 증가 등 다양한 환경 변화가 예상되는 만큼 조계종과 정부는 다양한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감면 시행 첫날인 오는 4일 오전 10시 보은 법주사에서 ‘불교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법주사 매표소’의 명칭을 ‘법주사 불교문화유산 안내소’로 변경하며, 문화재관람료 감면 제도 등을 안내합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