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한국불교음악학회 "불교음악 가치 제대로 평가해야"

〔앵커〕

삼국시대부터 2000여 년 동안 이어져온 불교음악의 역사와 가치를 조명하는 학술세미나가 열렸습니다. 한국불교음악학회는 과거를 바탕으로 불교음악의 미래 비전까지 모색했습니다. 박성현 기자입니다.
---------------------------------
〔리포트〕

때론 한 마디 말보다 웅장한 예불 소리가 더 큰 마음의 위안과 위로를 줄 때가 있습니다. 불교음악이 갖는 힘 덕분입니다.

하지만 불교를 배척한 조선왕조의 억불정책과 개화기에 들어온 기독교에 밀려 불교음악을 활성화시켜나갈 온전한 연구가 이루어지지 못했었습니다.

한국불교음악학회는 지난 14일 봉은사에서 ‘불교로 보는 한국음악사’를 주제로 다섯 번째 학술세미나를 열었습니다. 

김해숙 / 한국예술종합대학 교수
(각 시대를 대표해서 통일신라부터 현재까지의 불교음악과 관련된 연구를 진행할 것이고요. 1700여 년을 넘나들면서 성과와 결과를 한 자리에서 짚어보심으로써)

봉은사 주지 원명스님은 불교음악학회의 다섯 번째 세미나를 축하하며, 불교음악 대중화와 생활화를 이끌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원명스님 / 봉은사 주지
(불교음악으로부터 시작했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예요. 모든 것은 음악으로 시작해서 음악으로 끝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것이 바로 우리 불교의 의례입니다. 그만큼 불교의 음악은 생활과 같이 하고 있습니다.)

기조발표에 나선 한명희 한국불교음악학회 회장은 ‘동·서 문명교류의 대동맥 실크로드’를 주제로 발표했습니다.

한 회장은 문명교류의 대동맥 역할을 해 온 실크로드의 중요성을 부각하며, 대승불교 전파를 비롯해 앞으로 규명해야 할 교류의 흔적들을 후학들과 밝혀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1부 발표는 박범훈 불교음악원장이 맡아 ‘봉은사 불교음악 운동의 배경과 성과’를 점검했습니다.

박범훈 / 조계종 불교음악원장
(봉은사에서 그동안 불교문화 역사가 어떻게 이루어져 있고 앞으로 어떻게 이루어져 가야 하나 이런 것을 우리 식구들이 서로 공유할 필요가 있다. 6월에 (책이) 출판이 될 겁니다. 그때까지 제대로 잘 갖춰서 봉은사의 음악 운동의 배경과 성과를 제대로 알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기조발표에 이어 봉은사 불교음악의 배경과 성과에 관해 이야기 하고 〈악학궤범〉과 〈고려사〉, 〈악지〉,〈삼국사기〉,〈삼국유사〉의 불교음악을 주제로 다양한 연구 결과가 발표되고 공유됐습니다.

BTN 뉴스 박성현입니다.


박성현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