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관문사·대광사, 토끼 신장등 점등·타종

[앵커] 

천태종 관문사와 대광사도 계묘년 토끼 신장등 점등식과 타종식을 봉행했습니다. 올해는 힘든 일 없이 모두가 행복한 한 해가 되기를 서원했습니다. 이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불법승 구호에 맞춰 토끼를 형상화한 장엄등이 불을 환하게 밝힙니다.

천태종 서울 관문사가 마련한 계묘년 토끼 신장등 점등식.

계묘년 새해에는 토끼처럼 슬기롭게 위기를 극복하고, 힘차게 도약하는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윤건, 김소영, 윤보영, 윤성건 가족  
(가족들과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고 싶어요.) 
(천태종의 신도, 처사님들과 보살님들이 원하시는 소원, 소망 다 이뤄지기를 꼭 빌겠습니다. 그리고 우리 가족도 항상 건강했으면 좋겠고요.)

이어 관문사 옥불보전에서 열린 송년법회.

관문사 부주지 개문스님을 비롯한 사부대중은 묵은해는 떨쳐내고, 희망찬 새해를 희망했습니다.

개문스님 / 관문사 부주지  
(이시대의 불보살의 마음을 가지고 늘 신심을 밝혀서 우리가 모두 깨달음으로 모두가 실천이 돼서...)

카운트다운이 시작되고 힘찬 환호로 새해를 맞이합니다.

저마다의 소원을 담아 타종을 하고, 새해에는 하루하루 매 순간마다 좋은 일만 가득하기를 발원합니다.

이규원 / 관문사 신도
(저 가정적으로 토끼띠 손자가 태어나요. 그래서 우리 손자가 건강하게 태어났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천태종 분당 대광사도 송구영신법회와 타종식을 봉행했습니다. 

주지 월장스님을 비롯한 사부대중은 타종을 하고, 새해에는 더욱 수행 정진하며 실천하는 삶을 서원했습니다.

타종에 이어 극락전에 마련된 토끼 신장등에 불을 밝히고, 부처님의 자비광명이 가득한 행복한 세상을 염원했습니다.

주지 월장스님은 “복은 짓는 만큼 받는다”며 “힘든 시절이지만 수행과 작복으로 잘 이겨낼 수 있을 것”이고 강조했습니다.
 
월장스님 / 대광사 주지
(새해에는 내가 더 발심해서 진짜로 내 스스로가 열심히 잘 살았다는 정도로 발심해서 우리가 또 살도록 마음을 다시 다지는 그런 시간이 돼야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사부대중은 가정의 행복과 세상의 평안을 기원하며, 부처님 가르침에 따라 올 한해도 더욱 정진해 나갈 것을 다짐했습니다.
 
BTN뉴스 이석호입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