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교
봉은사, 타종·불꽃놀이‥1000여 명 운집

〔앵커〕

서울 강남 봉은사에선 3년 만에 사찰을 개방해 타종식과 불꽃놀이를 펼쳤습니다. 남녀노소 1천 명이 넘는 대중이 봉은사에서 함께 새해를 맞이했는데요. 지난해의 아픔을 딛고 희망찬 새해가 되길 염원했습니다. 현장에 윤호섭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리포트〕

[현장음]

계묘년 새해를 밝히는 오색빛깔 폭죽 아래 천년고찰 봉은사의 범종 소리가 서울 강남 한복판에 울려 퍼집니다.

코로나19 여파로 소수의 관계자만 참석해 비대면으로 진행한 지난 2년간의 타종식과 달리 올해는 남녀노소 누구나 새해 소망을 기원하며 힘차게 당목 줄을 흔듭니다.

새해맞이를 위해 사찰이 오랜만에 개방된 만큼 타종식에 앞서 1천명이 넘는 사부대중이 찾아와 새해 소망을 기원했습니다.

이윤선 / 서울시 강남구
(우리 손주가 조금 아파요. 아픔 다 이겨내고 씩씩하게 최고가 돼서 다시 훨훨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법왕루에선 주지 원명스님을 비롯해 최진식 신도회장, 조성명 구청장, 태영호·유경준 의원 등 내빈과 신도들이 함께 덕담을 나눴습니다.

원명스님은 과거와 미래에 집착하지 않고 현재에 최선을 다하라는 부처님 가르침을 전하며 봉은사 사부대중의 건강을 기원했습니다.

원명스님 / 봉은사 주지
(새해에는 모두 다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건강하시길 기원하겠습니다.)

최진식 / 봉은사 신도회장
(앞으로 더 발전하고 더 깊어지는 불교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러분하고 같이 하고 싶습니다.)

새해맞이를 하기 위해 봉은사를 찾은 대중은 범종루 아래에서 함께 소지의식을 봉행하며 지난해 부족한 점을 반성하고, 새해엔 보다 나은 정진에 나서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조성명 / 강남구청장
((토끼는) 다산, 또 풍요를 상징하기 때문에 건강하고 풍요로운 한 해를 기대합니다.)

태영호 / 국회의원
(여러분 모두 새해에는 코로나19를 완전히 떨쳐내고 모두 성불하시길 바랍니다.)

타종과 더불어 화려한 불꽃놀이로 사람들의 기억에 남을 만한 추억을 만든 봉은사 새해맞이.

각종 사고와 전쟁 등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함께했던 아픔을 뒤로 하고, 희망찬 세상을 바라는 염원은 모두가 똑같았습니다.

BTN 뉴스 윤호섭입니다.


윤호섭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호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