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왕 거처했던 강화 묘지사지서 '대형 온돌 건물지' 확인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원 국립강화문화재연구소가 몽골침략에 맞서 강화도로 천도한 시기의 고려 사찰유적인 강화 묘지사지에서 대형 온돌 건물지를 확인했습니다. 

'고려사'에 따르면 묘지사는 1264년 왕이 마니산 참성단에서 초제를 지내기 전에 거처했던 사찰로, 산 사면에 축대를 쌓아 조성한 2개의 평탄지로 이뤄져 있는데, 그중 상단 평탄지에 대한 조사에서 해당 온돌 건물지를 처음 확인했습니다. 

온돌은 동편 일부를 제외한 방 전체에 시설됐는데, 방 양쪽에 온돌이 각각 분리돼 설치됐다는 점이 특징적입니다. 

문화재청은 “13세기대 전면온돌의 모습을 잘 보여준다는 점에서 온돌 구조의 변천 과정을 이해하는 중요한 학술적 근거가 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남동우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동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