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신행
진관사 수륙재, 환희·장엄 법식 베풀고 회향

[앵커] 

서울 은평구 진관사 국행수륙재는 조선시대에 시작돼 600년이 넘는 전통을 이어오고 있는 불교의식인데요. 국가무형문화재 제126호인 진관사 국행수륙재가 49일 간의 여정을 마쳤습니다. 이석호 기잡니다.

[리포트]
장엄한 의식으로 영가를 맞이해 도량으로 모십니다.

영가의 고단함과 번뇌를 씻겨주고, 깨끗한 새 옷으로 갈아입힙니다.

불법을 수호하는 신중을 불러 도량을 청정하게 하고, 환희로운 부처님 법문을 베풉니다.

무봉 성우 대종사 / 조계종 원로회의 수석부의장
(우리 살아있는 소중한 인연이 공덕을 지어서 영가에게 회향한다고 하면 영가는 아주 기쁜 마음으로 환희로운 마음으로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그 받아들임이 다시 우리에게 되돌아옵니다. 그것을 흔히 우리는 음덕이라고 표현합니다.)

국가무형문화재 126호 진관사 국행수륙재가 49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회향했습니다.

마지막 칠재는 낮재와 밤재로 나눠 진행됐는데, 조선시대 전통적인 수륙재의 이부구성을 유일하게 전승한 것입니다.

진우스님 / 조계종 총무원장 
(역사와 전통적 의미를 새롭게 되새겨 우리가 살고 있는 사회에 수륙대재라는 의식을 통해 자리이타의 가치가 발현되고 실천하게 하는 것이 우리 불자들의 소명이기도 합니다.)

진관사는 영가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고, 전쟁과 질병에서 고통 받지 않는 행복한 세상이 오기를 부처님 전에 사부대중의 마음을 하나로 모았습니다.

본각스님 / 조계종 전국비구니회장 
(아마 우리 마음이 온 우주법계에 통한다면 그 슬픈 영가들이 아마 대한민국을 향해 오실 것이고, 오늘 이 기도 회향에 함께 극락왕생하실 겁니다.)

진관사 국행수륙재는 조선시대 왕실 주도로 거행됐던 국가의식으로, 600년 넘는 전통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생명이 있고 생명이 없는 모든 존재에 이르기까지 도량에 모셔 환희롭고 장엄한 법의 음식을 베풀어주는 최고 불교의식입니다.

법해스님 / 진관사 주지
(평등하게 은혜를 입고 범부와 성인이 모두 함께 평등한 자비를 일으켜 소통하고 화해해 융합과 창조의 세계를 열어가는 빛과 희망의 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진관사는 수륙재를 통해 중생구제와 자비의 베풂을 실천하고 있으며, 동참자들이 십시일반 이웃을 위해 마련한 칠칠곡을 올해도 이웃과 나눴습니다.

오세훈 / 서울시장
(앞으로 서울시가 어렵고 소외된 이웃들을 따뜻하게 보듬으며 약자 동행 특별시로 나아가는 길에도 스님들과 불자 여러분들의 따뜻한 동행을 부탁드리겠습니다.)

진관사는 소중한 우리의 문화재를 계승․발전시켜 나가고, 지역민과 소통하며 화합하는 데 진력해 나갈 계획입니다.

BTN뉴스 이석호입니다.


이석호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