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BTN, 제576돌 한글날 맞아 특집 프로그램 세편 방송

 

BTN불교TV가 한글 반포 제576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을 둘러싼 흥미로운 이야기와 한글창제의 숨은 주역이었던 신미대사의 역할을 다룬 특집 프로그램 3편을 방송합니다.

먼저 10월 9일 오후 1시에는 『나랏말소리, 글자취를 따라가다(2부작)』 (연출:김제형, 윤태호)를 1,2부 연속으로 방송합니다.

1부 ‘한글의 탄생’ 에서는 정광 고려대학교 명예교수와 조철현 영화감독이 세종대왕이 훈민정음 완성을 위해 진력했던 초정행궁을 돌아보며 동아시아 표음문자의 정수인 한글을 둘러싼 이야기를 흥미롭게 다룹니다.

20세기에 완성된 서양 음운 이론보다 5세기나 앞서 체계화된 훈민정음 창제 과정과 숨은 이야기를 세종실록을 비롯한 각종 역사기록을 통해 살펴보고, 한글을 대하는 우리의 태도에 대해서 되짚어 봅니다.

2부 ‘세종 신미 그리고 언문’ 에서는 신미스님이 오랫동안 공부했던 복천암 선원에서 신미스님과 세종대왕의 관계, 그리고 한글 창제의 다양한 뒷이야기를 소개합니다.

특히 한글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해 온 것과 여전히 모르고 있는 것, 그리고 잘못 알고 있는 것을 두루 알아보고 한글과 산스크리트어, 티베트 문자, 원나라의 파스파 문자 등 불교에 뿌리를 둔 주변 문자와의 관계에 대해서도 알아봅니다.

1,2부 연속으로 방송되는 『나랏말소리, 글자취를 따라가다』는 10월 9일(일) 오후 1시, 10월 10월 10일(월) 저녁 7시 30분에 방송됩니다.

또한 한글날을 맞아 10월 9일 오후 3시에는 다큐멘터리『한글 탄생의 비밀코드(연출:김동현)』를 선보입니다.
 
『한글 탄생의 비밀코드』는 훈민정음 창제 후 금속활자와 불교문화와의 관계를 다뤘습니다.

2021년 인사동에서 현존 최고(最古)로 추정되는 한글 금속활자가 발견돼 세간의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불교가 전파된 4~5세기경부터 수많은 불경이 각서·필사되었고, 통일신라 대에 이미 찬란한 목판 인쇄 문화를 꽃피웠습니다.

고려 시대에는 목판 인쇄 뿐 아니라 금속활자를 이용한 인쇄문화를 정착시켜 조선으로 이어졌는데, 성리학을 중시했던 조선 시대에 금속활자는 불교와 어떻게 인연을 이어갔는지 알아봅니다.

『한글 탄생의 비밀코드』에서는 지난 해 출토된 한글 금속활자를 중심으로 지금까지 제대로 기록되지 못한 훈민정음 창제의 숨은 이야기와 위대한 새 문자를 만드는 데 지대한 역할을 한 신미대사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룹니다.

특히 한국 인쇄문화 발달사에 중요한 부분인 한글 금속활자로 인쇄된 석보상절과 월인천강지곡, 능엄경언해 등 다양한 불교 인쇄물들이 조선 사회에 미친 영향에 대해서도 조명합니다.

더불어 영상 세대를 위한 불교계 출판, 인쇄술이 나아가야 할 길이 무엇인지에 대해 짚어봅니다. 

다큐멘터리『한글 탄생의 비밀코드』는 10월 9일(일) 오후3시, 10월 10일(월) 밤11시 15분에 방송됩니다. 

이외에도 역사에 기록하지 못했던 세종대왕과 신미대사의 인연을 필두로 한글 창제의 원리와 과정을 생생히 담은 송강호, 박해일 주연의 ‘영화 나랏말싸미’가 10월 9일(일)오전8시, 밤 9시에 시청자들의 안방으로 찾아갑니다.

한글 반포 576돌을 맞이하여 마련한 BTN 한글날 특집 프로그램은 전국케이블TV와 IPTV- KT olleh(233번), SK BTV(305번), LG U+(275번), 스카이라이프(181번) 등 국내 모든 플랫폼과 BTN앱과 홈페이지를 통해서 시청가능합니다. 

또한 특집프로그램에 대한 더 자세한 내용은 모바일 앱과 홈페이지 (www.btn.co.kr)를 통해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BTN불교TV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TN불교TV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