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실시간뉴스
천태종, 스리랑카 이주노동자 대상 한국전통문화체험

천태종 (사)나누며하나되기(총재 무원 스님·천태종 총무원장)가 지난 4일 구인사에서 아산시 일대에서 거주하고 있는 스리랑카 이주노동자 38명을 대상으로 ‘스리랑카 이주노동자와 함께하는 한국전통문화 – 역사문화 답사’를 진행했습니다. 

아산 마하위하라사원(주지 담마끼띠 스님) 불자들은 이날 천태종 총본산 단양 구인사와 불교천태중앙박물관, 온달 드라마세트장, 온달 동굴 등을 둘러봤습니다.

구인사를 처음 방문한 리야나라지씨는 구인사의 웅장함과 한국불교의 아름다운 모습에 매우 놀랍다며 구인사에 참배할 수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어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스리랑카 이주노동자들은 경기도와 충청, 부산 등을 중심으로 3만 여명이 생활하고 있습니다. 

나누며하나되기는 이들의 한국 생활을 돕기 위해 한국전통문화체험과 DMZ 평화통일탐방, 코로나19 방역물품 등 후원하고 있으며 연말에는 동남아 이주노동자를 대상으로 사랑의 김치를 전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나누며하나되기 관계자는 “앞으로도 한국에 거주하는 동남아 이주노동자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계획 중에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하경목 기자  btnnews@btn.co.kr

<저작권자 © BTN불교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하경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